내년부터 경북 예천군 원도심에 얽혀 있던 전선과 전신주 지하로 사라진다

한전에서 추진하는 2020년 전선지중화사업에 선정
주민 안전과 도시미관 개선

예천읍 중앙로 일대 설치돼 있는 전신주와 전선 모습. 내년 전선지중화사업이 완료되면 전신주와 전선이 지하로 매설된다. 윤영민 기자 예천읍 중앙로 일대 설치돼 있는 전신주와 전선 모습. 내년 전선지중화사업이 완료되면 전신주와 전선이 지하로 매설된다. 윤영민 기자

경북 예천군이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가 추진하는 '가공배전선로 지중화사업'에 선정돼 내년부터 예천읍 원도심에 엉기설기 널려있던 전선과 전신주가 사라진다.

예천군은 최근 예천이 전선지중화사업 대상지로 선정됨에 따라 2020년부터 예천읍 시장로와 중앙로 0.7km 구간에 통신선 등 각종 전선이 지하로 매설되고 전신주도 사라질 거라고 밝혔다.

특히, 총 사업비 23억원이 투입되는 해당 사업에 대해 예천군과 한전이 50%씩 부담하기로 매듭지으면서 지자체 재정 부담도 절반으로 덜게 됐다.

아울러 지중화 사업이 마무리되면 전신주가 사라져 보행도로가 넓어지는 등 보행자의 안전 확보가 수월해지고 시가지 미관 또한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사업기간 중 차도와 보행자도로의 굴착으로 인한 불편에 대해 주민 및 상인들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는 등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예천군 관계자는 "전선지중화사업을 통해 예천읍 도시재생 사업과 연계한 시너지 효과도 기대하고 있으며, 단계적으로 해당 사업의 범위를 넓힐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