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혈등이 뭐길래? "당뇨병 예방, 우리나라에 없는 약재"

출처: 한국식품연구원 출처: 한국식품연구원

계혈등 추출물이 당뇨병성 신장 질환 개선에 효능이 있다는 것이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13일 한국식품연구원 기능성소재연구단 하상근 박사 연구팀은 계혈등 추출물이 당이 결합된 지방이나 단백질인 당독소 생성을 줄여, 당뇨로 인한 신장 합병증을 개선한다고 보고했다. 연구팀은 제2형 당뇨 실험쥐에게 6주간 해당 추출물을 투여한 결과, 추출물이 당뇨합병증의 주요 인자 중 하나인 지질대사 이상을 정상 수준으로 회복시키고, 최종당화산물 및 관련 단백질의 생성을 억제시킨다는 결과를 얻어냈다.

계혈등 추출물은 주요 당뇨합병증 유발인자인 트리글리세라이드, 유리지방산, 콜레스테롤을 정상군과 유사한 수치로 회복시켰다. 당뇨병성 신장 질환의 마커로 알려진 소변 내 알부민과 크레아티닌 비율의 경우 당뇨군이 정상군에 비해 10배 이상 높았지만 계혈등 추출물의 투여로 약 60% 감소된 것이다.

추가로, 대표적 항산화 반응을 조절하는 인자(Nrf2)와 최종당화산물의 분해 효소는 당뇨군에서 정상군에 비해 유의적으로 감소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고, 이는 계혈등 추출물의 투여로 회복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황진택 식품기능연구본부 본부장은 "이번 연구 성과는 계혈등 추출물이 당뇨병성 신장 질환을 개선할 수 있음을 밝혀낸 것에 그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계혈등은 콩과 식물인 밀화두의 줄기를 말려 만든 약재로, 국에선 재배되지 않는 중국 원산지의 식물로 알려져 있다. 이는 당뇨병 이외에도 혈액순환을 도와주고 월경불순을 해결해주는 등 다양한 효능이 있다고 전해진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