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공항 항공화물 운송사업자 28일부터 티웨이로 변경

티웨이항공 티웨이항공

대구공항 항공화물 운송사업자가 28일부터 대한항공에서 티웨이항공으로 변경된다.

대구시에 따르면 티웨이항공은 28일 대구공항 화물청사에서 화물터미널 개소식을 열고 대구공항 화물운송 사업을 시작한다.

지난 7월 초 대한항공이 대구공항 국내선 화물운송 사업 철수방침을 발표한 뒤 우려됐었던 항공화물 운송 중단문제가 해소된 것이다.

대구시는 대한항공의 화물운송사업 중단결정 이후 대구공항의 항공화물운송시스템 유지를 위해 국토교통부, 한국공항공사 등 유관기관과 협조체계를 구축해 해법 찾기에 몰두했다.

대구시의회도 건설교통위원회를 중심으로 신규 사업자 지원을 위해 조례 개정 등 제도정비를 추진했다.

티웨이항공 대구공항 화물청사 전경. 대구시 제공 티웨이항공 대구공항 화물청사 전경. 대구시 제공

티웨이항공은 사실상 대구공항을 허브공항으로 사용하며 매년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어, 여객노선과 물류노선을 함께 운영하며 더 크게 발전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기 위해 적극적 투자를 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티웨이항공이 더 큰 발전 기반을 갖추고자 적극적 투자를 했다"며 "대구공항이 여객 뿐 아니라 화물 등 물류 분야에서 활성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