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만난 여성 모텔에서 폭행한 현직 경찰…"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

물음표 이미지. 매일신문DB 물음표 이미지. 매일신문DB

인천 한 모텔 객실에서 20대 여성을 폭행한 20대 현직 경찰관이 경찰에 붙잡혔다.

24일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폭행 혐의로 인천경찰청 소속 A 순경을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경기일보·연합뉴스가 보도했다.

A 순경은 이날 오전 3시 20분쯤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 한 모텔에서 20대 여성 B씨를 주먹을 휘둘러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얼굴 등을 다쳐 현장에 출동한 119 구급대원이 응급조치를 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두 사람의 신원을 확인한 뒤 현장에서 귀가 조치했다.

A 순경과 B씨는 평소 알고 지내거나 연인 관계가 아니라 이날 처음 만났으며, 두 사람 모두 술을 마신 상태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A 순경은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소한 말다툼에서 시작해 폭행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경찰은 A 순경과 B씨를 불러 정확한 사건 경위를 추가로 조사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7위

4 3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