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신' 강성태도 혀내두른 25세 1급 靑비서관…누리꾼들 "파격 아닌 파괴 인사"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1일 청와대 새 청년비서관에 박성민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내정했다. 올해 25세인 박 청년비서관은 문재인 정부 들어 최연소 청와대 비서관이다. 고려대 국어국문학과에 현재 재학 중이기도 하다. 사진은 지난 2020년 9월 9일 더불어민주당 박성민 최고위원이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 하는 모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1일 청와대 새 청년비서관에 박성민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내정했다. 올해 25세인 박 청년비서관은 문재인 정부 들어 최연소 청와대 비서관이다. 고려대 국어국문학과에 현재 재학 중이기도 하다. 사진은 지난 2020년 9월 9일 더불어민주당 박성민 최고위원이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 하는 모습. 연합뉴스
공부의신 강성태 유튜브 영상 캡처 공부의신 강성태 유튜브 영상 캡처

100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이자 '공부의신' 대표 강성태 씨가 최근 청와대 청년비서관으로 발탁된 박성민(25)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향해 "공신닷컴 섭외 1순위"라며 멘토로 초대할 뜻을 밝혔다.

강성태는 2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공부의신 강성태'에 '25살 대학생이 청와대 1급 공무원 합격하는 법'이라는 제목의 2분여 분량의 영상을 올리고 "지금까지 공신(공부의신)들에게는 좀 죄송하지만 이 분이 탑인 것 같다"고 소개했다.

그는 "제가 공시생들에게 하루 10시간씩 공부할 거 아니면 때려치우라고 했다. 그래서 수강생분들이 정말 9급 공무원 되려고 하루 10시간씩 공부한다"라며 "그런데 9급도 아니고 1급을 25살에 되신 분이 탄생하셨다"며 운을 뗐다.

이어 "행정고시에 합격한 '공신'도 5급이고, 25년 정도 일하고 운 좋으면 1급 되는 건데 무려 25살에 1급이 되셨다"면서 "이게 경기도지사나 군단장과 같은 급"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나는 25살에 뭐하고 있었지. 전역하고 머리가 돌 됐었다"며 "공부가 문제가 아니라 사회 적응도 잘 못했었던 것 같은데"라고 덧붙였다.

특히 강성태는 "매년 공신닷컴에 전국 수석 초대하고, 온갖 시험 최단기간 합격자들, 세계 1위 기업이나 공기관 합격하신 분들 등 대한민국에 진짜 공신이란 공신은 죄다 초대해서 합격비결을 들어왔지만, 이분이 탑인 것 같다"고 강조했다.

그는 "(청와대 비서관 채용에) 서류전형이 있었다면 어떻게 통과했는지, 면접은 어떻게 치렀는지, 어떤 경로로 경쟁율은 또 얼마나 치열했는지, 슬럼프는 또 어떻게 극복했는지 (물어보기 위해) 꼭 좀 모셔봤으면 좋겠다"며 "아마 일자체가 청년들을 위해서 하시는 거니까 (저희 채널에서) 그런 노하우 공유 정도는 해주시지 않을까"라고 섭외 의지를 밝혔다.

다만 그는 "제가 과거 정치적으로 오해 살 만한 말을 한 적이 있어서 이건 괜찮을지 모르겠다"며 "여러분들이 정치에 개입하는 거라 생각하면 당연히 하지 않겠다"며 구독자에게 의견을 물었다.

이에 시청자들은 댓글에 "이건 파격인사가 아니라 파괴인사인듯하다. 심지어 아무런 이력도 능력 검증도 안되신 분을" "정치 성향 떠나서 정상적인 102030세대는 박성민보고 화가 안 날 수가 없다" "몇년 잠 안 자고 공부해도 5급 겨우 딸까 말까 하는데 고작 민주당 청년이라해서 뽑힌 자체가 문제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