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미술관, 비수도권 대상 공모로 선정해달라" 영남권 5개 시도지사 한뜻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난 1일 이건희 미술관 대구 유치 방안으로 경북도청 후적지에 '이건희 헤리티지 센터'를 건립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건립에 따른 비용 2천500억원은 전액 시비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난 1일 이건희 미술관 대구 유치 방안으로 경북도청 후적지에 '이건희 헤리티지 센터'를 건립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건립에 따른 비용 2천500억원은 전액 시비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연합뉴스

영남권 5개(부산, 울산, 대구, 경북, 경남) 시·도지사로 구성된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는 17일 국립 이건희 미술관의 입지 선정을 지방을 대상으로 공모절차로 추진해 달라는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이는 정부 차원에서 이건희 미술관 유치 과정을 공정하게 추진해 지역 반발을 최소화하기 위해 합의를 낸 결과다. 영남권 5개 시·도지사들은 지역민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늘려 문화예술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자는 취지로 뜻을 모았다.

지난 4월 문재인 대통령이 이건희 미술관 건립 검토를 지시한 이후 전국 30여 개의 지자체에서 미술관 유치를 희망하고 있다. 이 가운데 지자체에서는 우리나라 문화시설의 36% 이상, 그 중에서도 미술관의 경우 50% 이상이 수도권에 편중돼 있다.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는 채택된 공동건의문을 문체부에 제출할 계획이며, 문체부는 각계 의견을 수렴해 6월 말 이건희 미술관 건립 추진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매년 수도권으로 10만명의 청년들이 몰리는 이유는 문화의 불균형 때문"이라며 "컬처노믹스를 실현한 스페인 소도시 빌바오의 구겐하임 미술관처럼 대한민국도 성공사례가 되도록 입지선정 기준과 결정과정이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돼야 할 것"이라 강조했다.

한편, 영남권미래발전협의회는 영남권 5개 시·도지사가 지난해 8월 5일 국가 균형발전 및 지역상생을 위한 협력에 뜻을 같이하고, 영남권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경제중심으로 도약하기 위한 방안 마련을 위해 구성됐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