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 맞나" G7 사진 편집 논란 여전…"SNS 담당자 징계해야"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양자회담장 앞에서 참가국 정상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남아공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 문재인 대통령, 미국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두번째 줄 왼쪽부터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 호주 스콧 모리슨 총리. 세번째 줄 왼쪽부터 UN 안토니우 구테흐스 사무총장,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이탈리아 마리오 드라기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연합뉴스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양자회담장 앞에서 참가국 정상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남아공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 문재인 대통령, 미국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두번째 줄 왼쪽부터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 호주 스콧 모리슨 총리. 세번째 줄 왼쪽부터 UN 안토니우 구테흐스 사무총장,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이탈리아 마리오 드라기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을 부각하려는 듯한 세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사진 편집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15일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정부 SNS 담당자의 징계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국민신문고에 담당자와 결재권자의 징계 처분을 요청하는 민원도 올라왔다.

앞서 대한민국 정부 공식 페이스북은 지난 13일 "사진 한 장으로 보는 대한민국의 위상"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G7 회의에 참석한 세계 정상들의 단체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지난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 마련된 양자회담장 앞에서 정상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이 담겼다.

문제는 정부가 올린 사진에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는 점이다.

시릴 대통령은 화면상 좌측 끝에 자리를 잡고 있었는데, 정부 관계자가 원본 이미지를 편집하면서 삭제한 것으로 추정된다.

대한민국 정부 공식 SNS 계정은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에서 관리하고 있다. 국민소통실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디자이너의 실수"라고 선을 그었지만 제작 의도에 대해선 여전히 의문을 나타내고 있다.

정부 공식 SNS가 수정 전 게재한 세계 주요 정상들의 모습이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의 모습 편집돼 논란이 일었다. 일부 네티즌들은 좌우 여백이 같다는 점에서 고의로 편집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정부 공식 SNS가 수정 전 게재한 세계 주요 정상들의 모습이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의 모습 편집돼 논란이 일었다. 일부 네티즌들은 좌우 여백이 같다는 점에서 고의로 편집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일부 네티즌은 사진과 하단 문구의 좌우 여백이 정확히 일치하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이 같은 편집으로 문 대통령은 프랑스, 영국, 미국 정상과 나란히 선 것으로 부각되고 일본 스가 총리는 상대적으로 소외되는 효과가 나타났기 때문이다.

시릴 대통령이 유일한 흑인이라는 점에서 인종 차별 논란도 인다. '사진 한장으로 보는 대한민국의 위상'이라는 제목과 남아공은 어울리지 않는다는 인식이 작용했다는 설명이다.

또다른 네티즌들은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오프닝 영상을 떠올리기도 했다. 당시에도 정부가 제작한 오프닝 영상에서 서울이 아닌 평양의 능라도 전경이 담겨 빈축을 샀다. 청와대는 당시에도 "제작상 실수"라고 해명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7위

4 3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