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물백신' 접종하고, 누가 맞았는지 모르는 국군대구병원

사용 완료한 백신병에 식염수만 주입해 6명 접종 '황당 실수'
동시간대 접종한 21명 중 희망자 10명에게만 재접종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제보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제보글

국군대구병원에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인 30세 미만 장병 6명에게 실수로 백신이 섞이지 않는 식염수를 주사해놓고, '맹물 백신'을 접종한 장병이 누군지 파악하지도 못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14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제보글이 올라왔다.

제보자와 국군의무사령부에 따르면 국군대구병원에서 지난 10일 진행된 30세 미만 장병에 대한 화이자 백신 단체접종 과정에서 6명이 백신 원액이 소량만 포함된 주사를 맞은 사실이 확인됐다.

화이자 백신은 통상 1바이알(병)당 6∼7명에게 투약할 수 있는데, 백신 원액이 담긴 병에 식염수를 주사기로 주입해 희석한 뒤 투약하는 방식으로 접종이 이뤄진다.

이 과정에서 병원 측은 실수로 다 쓴 백신병에 식염수만 넣어 6명에게 투약했고, 실수를 인지했으나 재접종이 필요한 장병 6명이 누구인지는 특정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보건당국 지침에 따라 동시간대에 접종한 장병 21명을 재접종이 필요한 인원으로 분류했고, 21명 가운데 재접종을 희망한 10명만 다시 백신을 맞도록 했다는 게 군의 설명이다.

제보자는 "누가 맞았는지 안 맞았는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이 사태의 책임이 있는 병원 측은 일언반구 사과도 없이 '너무 많은 인원을 접종하다보니 이런 일이 일어났다'는 말과 '2번 맞아도 전혀 문제가 없다'는 말만 되풀이 했다"며 "대한민국 안보와 팬데믹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접종에 동참했는데 이런 말도 안되는 일이 일어나니 화를 참을 수가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에 대해 국군의무사령부 측은 "재접종자들에게 일일 3회 이상 반응 여부를 확인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특이 증상을 보이는 인원은 없다"며 "동일사례의 재발방지를 위해 군 접종기관 및 의료진을 대상으로 백신 조제 절차에 대한 재교육과 절차 준수를 강조하고 확인했다"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7위

3 0 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