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 7천t 저장' 구미에 경북 최대 미곡종합처리장

선산 화조리 2023년까지 설치…시간당 5t 백미 가공 라인 2개
7개 농협 참여 유통 경쟁력 강화

구미에 들어설 경북 최대 규모 미곡종합처리장(RPC) 조감도. 경북도 제공 구미에 들어설 경북 최대 규모 미곡종합처리장(RPC) 조감도. 경북도 제공

구미에 경상북도 최대 규모의 통합 미곡종합처리장(RPC)이 들어선다.

경북도는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으로 추진 중인 통합RPC 설치 사업에 선정돼 총사업비 187억원(국비 75억원)을 확보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업에는 선산, 해평, 고아, 구미, 산동, 인동, 무을 등 구미시 소재 7개 농협 전체가 참여해 눈길을 끈다. 구미시 선산읍 화조리 일원 2만230㎡ 부지에 2023년까지 8천526㎡ 규모의 현대화된 벼 가공시설과 건조·저장시설 등이 설치된다.

구체적으로 ▷시간당 5t의 쌀을 가공할 수 있는 백미 라인 2개 등 3천909㎡ 규모 가공시설 ▷총 7천t의 벼를 감당할 수 있는 저장시설(500t급 14기) ▷하루 30t을 건조할 수 있는 순환식건조기 10기 ▷시간당 30t 규모의 원료투입구 3개 라인 등이 들어선다.

운영은 7개 농협이 참여해 설립한 구미시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이 맡는다.

경북도와 구미시는 통합법인 설립을 위해 지난 3년간 지역농협 조합장을 설득하고 각 농협이 운영 중이던 시설 병합에 힘을 쏟았다. 각 농협의 RPC 등 쌀 가공·저장 시설이 소규모인데다 노후화 해 통합한 대규모 최신시설로의 체질 개선이 절실하다고 봤기 때문이다.

이번 사업 유치로 경북도와 구미시는 쌀 품질 향상은 물론 대기업을 상대로 한 유통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다고 기대한다. 특히 시 지역 내 모든 농협이 참여한 만큼 앞으로 구미시 농가는 생산한 벼를 고민 없이 통합RPC를 통해 출하할 수 있게 됐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7개 전체 농협 참여 설득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경북도와 구미시의 쌀 산업 발전을 위한 열망이 경북 최대 규모 통합RPC 설치 사업 유치라는 쾌거를 낳았다"면서 "농업인이 제값을 받고 쌀을 유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11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