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팔공산 자락 '제2수목원' 조성계획, 국토부 심의 통과

지난 10일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통과
팔공산 산림유전자원 보존과 자생식생 이용한 수목원 조성

대구혁신도시 인근에 조성될 대구 제2수목원 계획도. 대구시 제공 대구혁신도시 인근에 조성될 대구 제2수목원 계획도. 대구시 제공

대구 팔공산 자락에 들어설 제2수목원이 최근 국토교통부 심의를 마무리함에 따라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대구시는 대구혁신도시 인근 동구 괴전동 일대에 들어설 '대구 제2수목원' 조성을 위한 '2021년 대구권 개발제한구역관리계획 3차 변경(안)'이 국토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지난 10일 통과했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2018년 '제2수목원 조성 기본계획'을 수립한 뒤 동구 괴전동 산1번지 일원 45만4천500㎡에 대해 '제2수목원 조성 예정지 지정' 신청을 해 2019년 산림청으로부터 승인을 받았다.

이후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변경을 위해 국토부 등 중앙행정기관의 협의를 거쳐 지난 주 중앙도시계획위원회에서 사업 계획이 가결됨에 따라 제2수목원 조성이 가시화됐다. 특히 시민 참여형 사업 추진과 수목원 내 도로 폭 최소화, 주차장 상부 태양광 설치 등의 조건으로 심의를 통과한 만큼 친환경 수목원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그동안 대구는 공립 수목원이 1곳뿐인 곳이어서 추가 조성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됐다. 서울의 경우 공립 수목원이 5곳이나 되고, 부산과 인천도 각각 2곳이 있다.

또 연평균 이용객 170만 명 이상으로 포화상태에 이른 기존의 대구수목원의 위치가 남서쪽에 치우쳐져 있어 지역 균형발전 측면에서도 제2수목원 조성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많았다.

시는 향후 공익사업인정고시와 실시설계용역을 시행한 후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제2수목원은 팔공산 산림자원을 보전하고 자생식생을 활용한 곳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혁신도시 거주자는 물론 인근 경북 경산과 영천의 주민들에게도 자연과 함께하는 여가와 힐링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제2수목원은 쓰레기 매립장을 메워 수목원으로 조성한 기존의 대구수목원과는 달리 자연환경을 최대한 살린 자연친화적 시민참여형 수목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라며 "수목원의 고유 연구기능을 살리면서 인접 도시 주민의 활용도도 높여 문화교류와 휴식, 학습 등이 이뤄지는 공간으로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7위

3 0 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