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칼날, 윤석열 향했다…'직권남용' 혐의로 수사 착수

윤석열 전 검찰총장(가운데)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가운데)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유력 대권주자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수사에 착수했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는 지난 4일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정식 입건·수사 중이다.

윤 전 총장의 혐의는 이른바 '옵티머스 사건' 불기소와 한명숙 전 총리 모해위증교사 사건 조사·수사 방해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는 이 사건과 관련해 고발장을 제출한 사법정의바로세우기바민행동(사세행)에 이 같은 사실을 통지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