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은행역~가창 스파밸리 '수성남부선' 건설, 7천여 명 서명

김대권 수성구청장 "파동과 중동 교통 대책 고민 중…주민 염원 시청 등에 잘 전달할 것"

대구 '수성남부선 건설을 위한 서명운동'에 참여한 지역민들의 숫자가 18일 7천 명을 넘었다. 매일신문DB 대구 '수성남부선 건설을 위한 서명운동'에 참여한 지역민들의 숫자가 18일 7천 명을 넘었다. 매일신문DB

대구 수성남부선 지상철 추진위원회는 18일 '수성남부선 건설을 위한 서명운동'에 참여한 지역민들의 숫자가 7천 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수성남부선은 도시철도 2호선 대구은행역과 가창 스파밸리를 기종점으로 중동, 상동, 파동 주택가를 지나는 노선으로, 해당 지역 주민들이 주장하는 계획안이다.

차주천 추진위원장은 이날 오후 김대권 수성구청장을 만나 주민 의견을 전달했다.

차 위원장은 "수성남부선 추진에 대한 소식이 알려지면서 해당 지역 주민들이 필요성을 알려오고 있다. 파동뿐만 아니라 수성구 도시철도 소외지역의 발전을 위해서라도 수성남부선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고 했다.

김 구청장은 "파동과 중동의 늘어나는 아파트 가구에 대한 교통대책을 고민하고 있다. 주민 의견을 대구시청을 비롯해 관련 기관에 전달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