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 안으로 손이" 초6 여학생 성추행 의혹 담임 직위 해제…靑 청원까지

경남 한 초등학교 교사가 6학년 여학생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제기되면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고, 해당 교사는 직위해제 됐다. 자료사진 클립아트코리아 경남 한 초등학교 교사가 6학년 여학생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제기되면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고, 해당 교사는 직위해제 됐다. 자료사진 클립아트코리아

경남 한 초등학교 교사가 6학년 여학생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제기되면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고, 해당 교사는 직위해제 됐다.

한 청원인은 지난 15일 국민청원 게시판에 '제자 성추행 선생님의 강력한 처벌을 원합니다'라는 글을 올리며 이같이 주장했다.

초등학교 6학년 딸을 둔 엄마라고 밝힌 청원인은 "4월 27일과 5월 2일 담임이 저희 아이 허리에 손을 대고 옷 안으로 손을 넣는 등 성추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 "선생님이 혼나(내)면서 울었던 사실은 부모님한테 얘기하지 말라고 선생님이랑 손가락 걸고 약속하자고 했고, 이걸 엄마한테 얘기해도 되는지 모르겠다며 아이가 굉장히 혼란스러워 하고 괴로워 하더라"며 "아이가 충격을 받아 학교 가는 것도 싫어하고 악몽도 꾸고 심리적으로 굉장히 불안해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저는 이런 선생님은 학생들을 가르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명확하게 조사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게 따끔한 처벌이 신속하게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경남도교육청은 즉시 해당 담임을 직위해제했다. 사안을 인지한 즉시 절차대로 조사를 진행하고, 경찰에도 신고가 되어 수사 개시가 되었다고 도교육청 측은 전했다.

현재 여성 교사가 임시 담임을 맡고 있으며, 해당 교사는 5월 3일 이후로 출근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추후 성고충심의위원회를 통해 징계위원회 회부 결정이 난다"며 "절차대로 모든 과정을 진행했으며 경찰 수사도 이뤄지고 있으니 조만간 실체적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