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내외 퇴임 후 머물 사저 공사 재개…주민 반대는 일단락

 

경남 양산시 하북면 일대에 문재인 대통령 양산사저 건립을 찬성하거나 반대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DB 경남 양산시 하북면 일대에 문재인 대통령 양산사저 건립을 찬성하거나 반대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DB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퇴임 후 머물 경남 양산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 공사가 17일부터 재개한다. 지역 주민들의 반발로 공사가 멈춘 지 19일 만이다.

사저 공사는 양산시와 청와대 경호처가 지난 11일 사저 건립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등과 간담회를 열고 소통을 약속하면서 일단락됐다.

앞서 양산 하북면 17개 단체는 소음, 교통 문제 등으로 지난달 21일 마을 43곳에 공사 반대 현수막을 부착했다. 이후 '공사 환영' 맞불 현수막이 등장하면서 마을 주민이 둘로 쪼개지는 분위기가 조성됐다.

 

청와대 경호처는 "최근 양산시, 지역 주민·단체와 다양한 소통과 협의를 통해 공사 재개의 걸림돌이 됐던 상황이 대체로 해소됐다"며 "경호처는 앞으로도 공사 과정에서 제기되는 주민 불평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