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실종 손정민 씨, '익사' 추정…4시20분 친구 A씨 혼자 목격돼"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택시승강장 부근에서 경찰들이 고(故) 손정민 씨 친구의 휴대폰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택시승강장 부근에서 경찰들이 고(故) 손정민 씨 친구의 휴대폰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한강공원에서 술을 마신 뒤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씨의 부검 정밀감정 결과 사인은 익사로 추정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13일 취재진을 만나 "전날 국립과학수사연구소로부터 받은 부검 감정서에 따르면 사인은 익사로 추정되고, 머리 2개소 좌열창은 사인으로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서울청 관계자는 "익사 추정 시간은 정확히 몇시라고 안 나온다"며 "연구 논문 근거로 국과수는 (실종 당일) 마지막 음주 이후 비교적 짧은 시간 안에 사망했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부검 감정 결과에 관계없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추가 목격자 조사와 확보된 영상 분석, (실종) 당일 현장 재구성에 총력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과수는 지난 1일 정민씨 시신을 부검한 뒤 "시신의 부패가 진행돼 육안으로는 정확한 사인을 알 수 없다"는 1차 구두 소견을 내놓은 바 있다.

이밖에도 경찰은 다른 목격자로부터 실종 당일인 지난달 25일 오전 4시 20분쯤에 친구 A씨를 봤다는 목격자의 진술을 확보했다.

목격자는 "친구 A씨가 강가에 가까운 잔디 끝 경사면에 누워 잠들어 있는 걸 보고 위험하다는 생각이 들어 깨웠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손정민 씨와 A씨가 사고 당일 오전 2시부터 오전 3시38분까지 한강공원에 돗자리를 깔고 같이 누워 있거나 구토하는 것을 보았다는 다수 목격자의 진술을 확보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손정민씨와 A씨의 행적이 확인되지 않고 있는 오전 3시38분부터 오전 4시20분 사이의 행적을 재구성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손정민 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쯤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A씨와 함께 반포한강공원에서 술을 마신 뒤 잠들었다가 실종됐으며 지난달 30일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사고 당일 오전 4시 30분쯤 잠에서 깨 손정민 씨의 휴대전화를 들고 홀로 귀가했으며, 주요 증거로 꼽히는 A씨의 휴대전화는 사라져 경찰이 수색 중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