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양모' 옥중편지?…"이민갈지 모르니 딸 영어교육 하라"

편지 진위여부 확인안돼…공개한 유튜버 "처벌받겠다"
♥,ㅋㅋ 등 남발…네티즌 "사이코패스"

한 유튜버가 정인이 양모가 남편에게 보낸 편지라며 공개한 내용. 유튜브 채널 제이TVc 캡처 한 유튜버가 정인이 양모가 남편에게 보낸 편지라며 공개한 내용. 유튜브 채널 제이TVc 캡처

한 유튜버가 정인이의 양모가 쓴 것이라 주장하는 '옥중편지'를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16개월 입양아 정인이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수감 중인 양모는 결심 공판에서 검찰로부터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구형받았다.

유튜브 채널 제이TVc는 지난 9일 라이브 방송을 통해 정인이의 양모 장모 씨가 남편에게 보낸 것이라며 5장 분량의 편지를 공개했다. 해당 채널을 운영하는 유튜버는 편지를 입수하게 된 경위와 관련 "제가 처벌을 달게 받겠다"고 말해 불법적으로 구했다는 뉘앙스를 남겼다. 이 편지가 실제로 장씨가 작성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어린이날 쓴 것으로 보이는 이 편지는 "사랑하는 우리 남편"으로 시작돼 "실외 운동 불가능한 구치소도 많은데 흙을 밟고 하늘을 바라보며 비 맞을 수 있는 것도 정말 감사한 것 같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 이민을 가게 될지도 모른다며 딸의 영어 교육을 당부하며 "영어책 살 때도 어차피 알아들으니까 한글책과 똑같은 수준으로 읽어주면 된다"면서 "영상이나 책을 한국어로만 보여주는 것보다 꾸준히 영어로 보고 들려주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구치소 생활에 대해서는 "이제 샤워실 안 가고 방에서 한다"며 "복도 오가며 신경 쓰는 것도 그렇고 찬물로 해도 시원하다"고 상황을 전했다.

정인이에 대한 언급도 했다. "강아지 찾게 될까 걱정했다. 그러면 입양 가족들이나 율하
(정인이) 생각도 나게 될 테고···"라며 "새로운 강아지가 생기면서 예전 강아지를 잊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 강아지 하면 새로운 강아지만 생각나게"라고 썼다.

그러면서 "탄원서가 많이 들어갔다던데 감사하다. 판결에 큰 영향이 미치길 기도한다"면서 "내일 마지막 반성문 제출한다. 기도하면서 잘 쓰겠다"면서 글을 마무리했다.

또 어버이날을 맞아 시부모님에게 쓴 1장 분량의 편지도 있었다. 편지에서는 "우리 아버님 어머님은 최고의 시어른들이세요. 멋진 아들 허락해 주심에 감사드리고 손녀도 돌봐주셔서 감사드립니다"고 적기도 했다.

편지에는 '♥'와 웃음짓는 표정을 의미하는 이모티콘, 웃는 의성어 'ㅋㅋ' 등이 자주 사용돼있었다.

이에 편지를 접한 네티즌들은 "진짜 정인이 양모 편지라면 제정신이 아닌듯", "죄책감은 전혀 없이 살고 있는 것 같다", "사이코패스가 확실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