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지 판 동전 깨끗이 닦아서' 영주 '기부천사' 80대 할머니

2년간 4차례에 걸쳐 100원짜리 동전 160만원 기부

폐지를 수집해 판 돈으로 지속적으로 기부해온 박 할머니(가운데)가 영주1동 행정복지센터 직원들과 기념 촬영에 응했다. 박 할머니는 한사코 자신의 신분을 밝히기를 꺼려했다. 영주시 제공 폐지를 수집해 판 돈으로 지속적으로 기부해온 박 할머니(가운데)가 영주1동 행정복지센터 직원들과 기념 촬영에 응했다. 박 할머니는 한사코 자신의 신분을 밝히기를 꺼려했다. 영주시 제공

"사는게 별게 있나 도움 주고 받고, 그렇게 사는 거지…."

경북 영주시에서 폐지를 주워 판매한 돈으로 어렵게 생계를 꾸러가는 한 할머니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폐지를 팔아 모은 돈은 지속적으로 기부해 온 사실이 알려져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박모(81)할머니. 그는 지난 2년간 얼굴없는 천사였다. 동사무소 직원들의 지속적인 설득으로 간신히 사진 촬영은 가능했다.

박 할머니는 지난 7일 영주1동 행정복지센터를 찾아와 손수레에 싣고 온 박스를 전달하고 "나보다 못한 사람 도와달라"며 환한 미소를 남기고 자리를 떴다.

이 박스에는 깨끗하게 세척한 100원짜리 동전 50만 원이 들어 있었다. 박모 할머니는 폐지를 주워 모은 돈으로 손자 2명을 홀로 키우며 근근이 생활고를 해결해 나가는 기초생활수급자이다.

이런 박 할머니의 기부 행렬은 지난해 5월 50만원을 시작으로 12월 30만원, 지난 2월 30만원, 지난 7일 50만 원 등 모두 4차례에 걸쳐 160만원을 전했다.

박 할머니는 "서로 도움 주고 받고, 그렇게 사는 거지"라면서 "동전에 뭐라도 묻어 있으면 더러워서 받지 않을것 같아서 깨끗하게 닦아서 가져왔다. 금액은 적지만 나 보다 더 어려운 이웃들에게 조금이라도 보탬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권경희 영주1동 동장은 "박 할머니는 마음이 따뜻한 기부천사입니다"라며 "박 할머니의 기부는 특별한 기부다. 할머니의 따뜻한 마음이 이웃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소중하게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주1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박 할머니가 기부한 돈을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특화사업에 사용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