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민이 대신 어버이날 꽃 달아준 시민들, 손현 씨 "한번만 안아봤으면" [종합]

고 손정민 씨의 아버지 손현(50) 씨가 8일 시민들로부터 어버이날 선물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고 손정민 씨의 아버지 손현(50) 씨가 8일 시민들로부터 어버이날 선물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정민이가 카네이션 안 줘도 좋으니 아들 한 번만이라도 안아 볼 수 있었으면 …"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손정민(22) 씨의 아버지 손현(50) 씨가 8일 어버이날을 맞아 시민들에게 정민 씨 대신 인사를 받았다.

정민 씨의 시신을 발견한 민간구조사 차종욱(54)씨는 이날 오후 3시 서울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앞에서 어버이날을 맞아 정민 씨 대신 아버지에게 선물을 전달하는 작은 행사를 열었다.

현장에는 이미 정민 씨를 애도하는 손편지와 꽃 등이 놓여 있었고 이벤트 시간인 오후 3시가 다가오자 많은 인파가 몰려들었다. 시민들은 각기 준비한 꽃과 편지, 선물 등을 손씨에게 전달하며 '힘내시라'는 위로와 응원을 전했다. 손 씨는 특히 한 시민이 아들의 모습을 직접 그린 선물에 감동해 눈물을 흘렸다. 그는 "잘 간직하겠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날 손 씨 역시 차 씨에게 감사의 의미를 담아 작은 선물을 전달했다. 손 씨는 "정민이를 찾아주신 것에 대해 감사의 표현을 하고 싶었는데 수사가 계속돼 날을 잡기 힘들어 이번 기회에 하게 됐다"고 말했다.

차 씨는 손 씨와 맞절을 한 뒤 "많은 국민들이 지지하고, 또 외국에서도 위로의 말씀 전하니 힘을 내시라"고 했고, 손씨는 "선생님이 아니었으면 우리 아들은 아직 저기(한강)에 있었을 것"이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자리가 끝난 뒤 손 씨는 "(시민분들이) 제게 선물을 주신다기에 이 기회에 감사를 표하려고 나왔다"며 "정민이 찾아주신 것에 감사 표시를 하니 이제 좀 마음이 편하다"고 했다.

그는 이어 "지난 10일간 정민이가 과분한 관심과 사랑을 받았다. 우리 가족 불행에 관심을 가져주셔서, 본인 일처럼 애통해 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정민이가 입수한 원인을 철저히 밝히는 게 보답일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원인 규명이 될 때까지 1년이든 2년이든 기다릴 수 있으니까 하나도 놓치지 말고 규명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정민 씨의 친아버지가 올린 손편지 정민 씨의 친아버지가 올린 손편지

한편, 경찰은 주말에도 손씨 친구 A씨의 휴대전화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날 경찰은 한강경찰대 등을 투입해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 수중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최근 새 목격자의 진술을 확보하는 등 손씨의 사망 경위 파악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또 한강 인근 폐쇄회로(CC)TV 54대와 차량 133대의 블랙박스를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경찰은 이 자료들과 A씨가 타고간 택시기사의 진술, 목격자들의 진술 등을 통해 A씨의 동선을 상당 부분 파악한 상태다.

경찰은 손씨의 휴대전화 포렌식 작업도 마쳤다. 경찰은 포렌식 결과와 영상 분석 등을 마치는 대로 A씨를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손씨 실종 당시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두 차례 최면조사를 벌인 바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