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손정민 씨, 오늘 발인…父 "다시 만날 때까지 잘 있을게"

손정민씨 아버지가 발인을 앞두고 '마지막'이라는 글을 올렸다. 블로그 캡처 손정민씨 아버지가 발인을 앞두고 '마지막'이라는 글을 올렸다. 블로그 캡처
손정민씨 아버지가 블로그에 올린 친구들이 보낸 선물 사진. 손정민씨 아버지가 블로그에 올린 친구들이 보낸 선물 사진.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씨(22)의 발인이 5일 진행된 가운데 아버지 손현씨가 아들에게 작별인사를 남겼다.

이날 서울성모병원에서 오전 8시 20분 고별식이, 오전 9시 발인식이 열렸다.

정민씨의 아버지는 이날 블로그를 통해 '마지막'이라는 글을 통해 아들에 대한 작별인사와 함께 위로를 전한 이들에 대한 감사를 건넸다.

그는 "일요일(4월 25일) 2시까지 살아있던 사진 속의 아들은 영정속의 인물이 되었고 상상할 수 없는 많은 일들이 벌어졌다"며 "장례가 치뤄지는 4일간 너무나 많은 분들이 애도해주셨고 아무 연고없이 오셔서 위로해주시고 힘을 주셨다"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또 "정민이의 학교 친구들이 거의 4일 내내 왔고 아무도 말걸어주지 않았을 때 제일 먼저 말을 건네줘서 고마웠다는 분들이 많은 것을 보고 아들이 잘 살았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친구들이 정민이에게 보내는 마지막 선물은 LoL(롤 게임)의 이렐리아다"며 친구들이 남긴 선물 사진을 올린 뒤 "이것을 좋아해서 (아들)별명이 정렐리아였다고 하는데 저는 그런것도 모르는 아빠였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발인 후 오전 10시에는 서울 서초구 잠원동성당에서 장례미사도 예정돼있다. 정민씨는 미사가 끝난 뒤 경기도 용인의 납골당에 안치된다.


※다음은 정민씨 아버지가 고별식 때 아들에게 보낸 편지 전문이다

"정민아. 하늘이 내려주신 선물,

내가 착한 너를 얻으려고 아무것도 한게 없기에 넌 늘 선물이라고 생각했다.

네가 우리에게 왔다 간 기간이 21년밖에 안되서 너무 서운하지만 너무나 많은 것을 주었고 우리 부부에게 인생은 살아갈만한 것임을 알려주었고 행복이라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려주었다.

네가 없다면 우리는 행복이란 단어의 의미를 몰랐을거야.

지금의 이별이 너무 아쉽지만 언젠가 다시 만날 것을 알기에 이제 너를 보내주려고 한다.

우리는 늘 너와 함께 할거고 널 늘 그리워할거야.

다시 만날 그날까지 잘 있을께, 엄마는 걱정하지마.

아빠 믿지...사랑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