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주말 영향 종료, 화요일이면 급증" 전국 오후 6시 582명 확진 "다시 700명대"

매일신문 속보 이미지 매일신문 속보 이미지

화요일이 되면서 주말 영향(또는 주말 효과)이 사라지고 확진자가 다시 급증하는 모습이다.

4일 오후 6시 기준으로 전국에서는 582명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가 새로 발생했다.

이는 전날인 3일 오후 6시까지 집계된 409명 대비 173명 더 늘어난 것이다.

최근 한 주, 즉 4월 27일~5월 3일 치 전국 일일 확진자 수는 다음과 같다.

769명(4월 27일 치)→679명(4월 28일 치)→661명(4월 29일 치)→627명(4월 30일 치)→606명(5월 1일 치)→488명(5월 2일 치)→541명(5월 3일 치).

이 기간 일일 확진자 수 평균은 624명이다.

이어 5월 4일 치는 전날과 비교해 173명 증가한 중간집계 상황 및 전날 오후 6시 집계 409명에서 132명이 늘었고 오늘은 좀 더 심해진 확산세에 따라 같은 시간 더 많은 확진자가 추가될 수 있는 점을 감안, 700명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4월 27일 769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후 1주만에 다시 700명대 기록이 예상되는 것.

그러면서 매주 화요일이면 확진자가 급증하는 현상도 재차 반복되는 모습이다.

주말에 평소 대비 감염검사 건수가 줄어드는 영향으로 주말 및 월요일에는 확진자 발생 수가 일시적으로 감소하지만, 화요일이 되면서 주말 및 월요일에 '가려졌던' 확산세가 다시 나타나고, 수치상으로는 확진자 발생 수가 갑자기 증가하는 현상이다.

지난 주의 경우 월요일이었던 4월 26일 512명에서 화요일인 4월 27일 769명으로 200명 넘게 급증한 바 있다.

이어 이번 주도 월요일 500명대에서 화요일 700명대로, 비슷한 수준의 급증 추이가 예상된다.

이날 오후 6시까지 집계된 지역별 신규 확진자 수는 다음과 같다.

▶서울 219명 ▶경기 139명 ▶강원 48명 ▶경북 38명 ▶울산 21명 ▶부산 20명 ▶경남 20명 ▶대전 15명 ▶인천 14명 ▶전남 12명 ▶제주 10명 ▶충북 8명 ▶광주 5명 ▶충남 5명 ▶대구 4명 ▶전북 4명.

세종에서는 현재까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