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실종' 손정민 씨 친구 아이폰 박살난 채로 발견?…"친구 것 아냐" [종합]

온라인커뮤니티 캡쳐 온라인커뮤니티 캡쳐

서울 한강공원에서 술을 마신 뒤 실종됐다가 엿새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씨와 현장에 함께 있던 친구 A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가 발견됐지만, A씨 것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4일 경찰과 손정민 씨 아버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40분쯤 손정민 씨 시신을 최초로 발견한 민간구조사 차종욱 씨가 A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아이폰)를 물 속에서 발견했다.

차 씨는 오후 1시쯤부터 손정민 씨의 실종지점과 발견지점을 중심으로 A씨 휴대전화를 찾기 위해 수중 탐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차 씨는 이날 오후 3시20분쯤 휴대전화를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서초경찰서에 제출했다.

이날 손정민 씨의 아버지도 자신의 블로그에 글을 올리고 "문제의 핸드폰도 찾았다"며 "박살을 내놨다고 한다. 확인이 필요하겠지만요"라고 휴대전화 발견 소식을 전했다.

그러나 경찰이 휴대전화의 주인을 확인한 결과, A씨 것이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 이 휴대전화가 오래전부터 물에 잠겨 있었던 다른 사람의 것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손정민 씨가 실종된 지난달 25일 A씨는 오전 4시30분쯤 혼자 한강공원에서 집으로 돌아오면서 술에 취해 본인의 아이폰 대신 손정민 씨의 갤럭시 스마트폰을 잘못 가져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앞서 확보된 손정민 씨의 휴대전화는 현재 포렌식 작업을 진행 중이며 사라진 A씨의 핸드폰을 수색하고 있다.

경찰은 포렌식 등을 통해 자료가 확보되는 대로 A씨를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다만 소환 일정은 아직 확정하지 않았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