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하트섬' 주인은 누구?…경비행기서 보면 낭만적인 섬 모양

궁항마을과 모개도 전경. 연합뉴스 궁항마을과 모개도 전경. 연합뉴스

전남 여수의 하트섬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이 섬은 다도해 항공 관광상품인 경비행기를 타고 이 일대를 돌다 보면 눈에 들어오는 섬으로 많은 여행객들의 인기를 독차지하며 인증샷의 성지로도 알려져있다.

30일 여수시에 따르면 이 섬의 소유주는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으로 섬의 이름은 '모개도'이다. 이 전 회장은 지난 2005년 2월 여수시 소라면 궁항마을 서쪽 해안과 인접한 임야 6필지 2만1천㎡를 매입한 데 이어 2006년 12월에도 무인도인 모개도 등 8필지 6만2천㎡를 추가로 사들였다.

이 전 회장은 개인 명의로 이 땅을 샀고 가끔 가족과 함께 이곳을 둘러 볼 정도로 관심을 보였다.

모개도에서는 아름다운 여자만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모개도는 궁항 마을에서 1.5km가량 떨어져 있으며 부동산 전문가들은 개인 별장용지나 관광·레저 부지로 적합하다는 평가를 하고 있다.

인근주민은 "한때 삼성에서 연수원을 짓는다 또는 관광단지를 만든다는 소문이 돌았으나 아직 아무런 개발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주민들은 이곳이 빨리 개발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여수시 관계자는 "개인 명의로 땅을 구입한 것으로 알고 있으며 현재로서는 어떻게 활용할지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