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꽁치값이 3분의 1토막…소비심리 위축 현실로"

영덕군 어업인들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결정 관련 간담회 열어

4월27일 경북 영덕군이 최근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오염수 방류 결정과 관련 영덕군 내 어업인단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영덕군 제공 4월27일 경북 영덕군이 최근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오염수 방류 결정과 관련 영덕군 내 어업인단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영덕군 제공

 

"최근 수온상승과 함께 꽁치가 많이 잡히지만 평소 상자당 5, 6만원 하던 것이 얼마전 서울 농수산시장에서 2만원도 제대로 쳐 주지 않습니다.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결정 이후 수산산업 전반에 대한 소비심리 위축이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원전 오염수 방류 규탄해야할 이야기지만 너무 떠들면 수산물에 대한 혐오에 기름을 붓는 것 같아 그것 또한 걱정됩니다. 개별 지역 별로 규탄하고 현수막 부치는 것은 관광객 감소나 수산물 기피로 이어질 수 있어 자제할 필요가 있습니다."

"조용한 대응 방법으로는 각 지역별로 어민들과 군민들의 서명을 받고 정부 차원에서 외교적 노력을 좀더 구체적이면서 강하게 해 줄 것을 건의해야 합니다."

경북 영덕군이 4월 27일 영덕군청에서 개최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오염수 해양방출 결정'과 관련해 예상되는 피해와 대응 방안 등에 대한 어업인 대표들과 간담회에서 나온 이야기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이희진 영덕군수와 지구별 수산업협동조합장, 어촌계장 협의회장, 수산업경영인 연합회장, 연안대게어업인연합회장, 멍게양식협회장 등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과 관련한 국내외 동향과 주요내용에 대해 논의했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일본 방사능 오염수 국제사회 공조 진행경과, 원산지 단속 및 방사능 감시체계, 수산물 방사능 검사 확대 등 주요 대책을 설명했다.

이에 대해 지역 어업인 대표들은 "어민들의 위기감이 높다. 우리정부가 일본정부의 오염수 방류결정을 철회하도록 힘을 보태도록 노력하고, 동시에 어업인이 주도적으로 우리정부에 요구하자"는 의견 등을 제시했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후쿠시마 오염수가 설사 방류된다해도 최소 2년이 걸리고 그것이 동해안으로 오는데는 빠르면 1년 늦어면 4, 5년이 걸릴수도 있다. 벌써부터 방사능 오염에만 부각되어 국민의 수산물 불안심리가 깊어져 안타깝다. 영덕군은 정부-지자체 협업체계를 유지해 어업인의 터전이 위협 받지 않도록 최선의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영덕군은 지난 15일 영덕군수가 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경북 동해안 5개 시장·군수 협의체인 '경북동해안상생협의회'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를 공동 성명서를 통해 주도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한편, 4월 30일 전국 광역 단위별로 수협 주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규탄 집회가 전국 곳곳에서 열린다. 경북의 경우 울진군 죽변에서 어민 수백명이 참가하는 집회가 예정돼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