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구미·칠곡·영천 이어 의성까지…광역철도로 대구 오간다

국토부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신공항철도 국비 확보 과제
문경 점촌∼안동선 추가 검토…비수도권 '메가시티'로 조성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대한 공청회가 22일 오전 세종시 국책연구단지에서 열리고 있다. 한국교통연구원 주최로 열린 이번 공청회에서는 철도 운영 효율성 제고, 지역 거점 간 고속이동 서비스 제공, 비수도권 광역철도 확대, 수도권 교통혼잡 완화, 남북 및 대륙철도 연계 대비 등 철도망 구축의 기본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대한 공청회가 22일 오전 세종시 국책연구단지에서 열리고 있다. 한국교통연구원 주최로 열린 이번 공청회에서는 철도 운영 효율성 제고, 지역 거점 간 고속이동 서비스 제공, 비수도권 광역철도 확대, 수도권 교통혼잡 완화, 남북 및 대륙철도 연계 대비 등 철도망 구축의 기본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대구경북지역 노선이 다수 반영되면서 광역경제권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신규로 건설될 광역철도의 효율적 운영을 위한 대구시와 경북도 간 협의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김천·의성·영천, 대구철도 생활권에

국토교통부가 22일 공개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는 비수도권 대도시를 중심으로 한 광역철도망이 다수 포함됐다. 대도시권을 중심으로 주요 지점을 1시간 안에 이동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광역철도망을 중심으로 비수도권 교통망이 구축돼 수도권에 필적하는 여러 '메가시티'가 조성될 가능성이 열린 셈이다.

대구경북은 ▷서대구(경부선)~통합신공항~의성(중앙선) ▷대구도시철도 1호선 영천 금호 연장 ▷대구권 광역철도 구미~김천 연장사업이 계획에 반영돼 대구를 중심으로 김천·구미·칠곡·경산·영천은 물론, 의성까지 하나의 철도경제권으로 묶이게 됐다.

이만희 국민의힘 국회의원(영천·청도)은 "대구, 경산, 영천이 도시철도 중심의 광역 교통인프라를 공유하게 돼 경마공원 활성화 등 지역발전을 위한 핵심 동력을 얻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문경~김천 내륙철도, 문경 점촌~영주 전철화 사업도 반영되면서 경북 중부권의 철도 활용도가 대폭 개선될 전망이다.

5개 신규 사업 추진에 따른 예산은 모두 3조8천817억원 규모로 추산되고 있어 지역 건설경기 활성화에도 힘이 실릴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신공항 연결 철도가 전액 국비가 아닌 지방비 30% 투입의 광역철도로 계획에 반영돼 앞으로 건설 및 운영비의 국비, 지방비 비율을 놓고 정부와 경북도 사이에 치열한 줄다리기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신규 사업에서는 빠졌지만 추가검토사업으로 이름을 올린 노선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경북도청 신도시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경북도가 꾸준히 제기한 문경 점촌~안동선(54.4㎞)이 3차에 이어 4차 계획에도 추가검토사업으로 반영됐다. 향후 사업 추진을 위한 불씨를 이어간 셈이다.

이밖에 ▷김천~전주선(108.1㎞) ▷의성~영덕선(80.0㎞) ▷충남~충북~경북을 가로지르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349.1㎞) ▷구미산단선 인입철도(11.0㎞) 등도 추가검토사업에 포함됐다.

국토부는 이날 공개된 노선안을 토대로 관계기관 협의와 국토계획 평가, 철도산업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올해 상반기 중 계획안을 확정·고시할 예정이다.

◆'대구경북교통공사' 설립 탄력받나

정부의 철도망 구축계획에 대구와 경북 시·군을 잇는 광역철도망이 대거 반영되면서 가칭 '대구경북교통공사' 설립 논의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대구시와 경북도 간 효율적 업무 추진을 위해 컨트롤 타워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대구경북 행정통합이 장기과제로 넘겨진 만큼 현실적으로 필요성이 큰 교통체계 통합 여론(매일신문 20일 자 1, 3면)도 제기되고 있다.

대구시와 경북도 관계자들은 내부적으로 광역교통 업무의 추진 방향을 마련하기 위한 논의에 이미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광역철도는 물론, 시내버스를 아우르는 교통공사 설립 등 다양한 아이디어가 거론되고 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철도라는 대형 인프라를 운영하는 데는 막대한 비용이 드는 만큼 국비 지원, 양 시도 간 비용 분담 비율 등을 두고 활발한 논의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