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동구 고교서 학생 5명·교사 1명 연쇄 확진

학교 코로나 방역 빨간불…3월 신학기 이후 학생과 교직원 69명 감염
함께 과외 받거나 동아리 활동…전수검사 추가 감염자는 없어
타교생 접촉 가능성 안심 일러

21일 오후 대구 중구보건소 보건과에서 직원들이 '코로나19 신속검사 카드' 를 정리하고 있다. 코로나19 신속검사 카드는 의료기관, 약국을 방문한 코로나19 유증상자에게 발급되며, 24시간 이내에 신속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21일 오후 대구 중구보건소 보건과에서 직원들이 '코로나19 신속검사 카드' 를 정리하고 있다. 코로나19 신속검사 카드는 의료기관, 약국을 방문한 코로나19 유증상자에게 발급되며, 24시간 이내에 신속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대구 한 고교에서 고3 학생들과 교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학교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3월 개학 후 학생, 교직원 확진자가 이어지면서 자칫 교내 감염 상황으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21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19일 동구 한 고교 3학년 학생이 감염된 것으로 드러난 데 이어 동급생 4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과외, 동아리활동, 학원 수강 등을 함께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곳 고3 교사 1명도 확진됐다.

이 고교 학생과 교직원 843명을 대상으로 한 전수 검사에서 확진자가 더 나오지는 않았다. 일단 교내 감염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는 게 시교육청과 방역 당국의 판단이다. 현재 이 고교는 문을 닫고 온라인으로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곳에서 추가 확진자는 없었으나 마음을 놓기엔 이르다. 학원 등에서 다른 학교 학생과 접촉, 코로나19가 번졌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서다. 더구나 3월 개학 후 감염된 학생, 교직원이 꾸준히 나와 긴장감을 늦추기 어렵다.

3월 1일 개학 후 21일까지 대구 유·초·중·고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이는 학생 59명, 교직원 10명 등 모두 69명. 고교생이 22명으로 가장 많고, 초등학생이 18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은 "코로나19 상태가 장기화, 교내외 방역에 대한 경계심이 느슨해진 느낌이 있다"며 "학생들이 꾸준히 등교할 수 있도록 학교 방역 관리를 더욱 꼼꼼하게 하겠다. 학부모들도 자녀에게 조금이라도 의심 증상이 있으면 등교시키지 말고 신속히 진료 및 검사를 받게 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