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코로나19 어제 731명 신규확진…1주일만에 다시 700명대 급증

19일 오전 광주 광산구 한 초등학교 운동장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가 마련돼 재학생이 전수 검사에 참여하고 있다. 방역 당국은 국회의원 지역 사무소 관계자가 포함된 전남 담양 지인 모임 관련 확산세가 해당 초등학교에까지 미치자 재학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에 나섰다. 연합뉴스 19일 오전 광주 광산구 한 초등학교 운동장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가 마련돼 재학생이 전수 검사에 참여하고 있다. 방역 당국은 국회의원 지역 사무소 관계자가 포함된 전남 담양 지인 모임 관련 확산세가 해당 초등학교에까지 미치자 재학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에 나섰다. 연합뉴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1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31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는 11만5천926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는 전날(549명)보다 182명 늘어나며 지난 14일(731명) 이후 1주일 만에 700명대로 올라섰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692명, 해외유입이 39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211명, 경기 225명, 인천 13명 등 수도권이 449명으로 61.42%를 차지했다.

다른 지역은 ▷대구 25 ▷경북 15 ▷부산 33 ▷광주 17 ▷대전 17 ▷울산 39 ▷세종 1 ▷강원 14 ▷충북 19 ▷충남 7 ▷전북 8 ▷전남 2 ▷경남 40 ▷제주 6명 등이다.

최근 코로나19 유행 상황을 보면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본격화한 '3차 대유행'의 여파가 미처 진정되기도 전에 곳곳에서 크고 작은 감염이 잇따르면서 '4차 유행'의 초입에 들어선 상태다.

이달 15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698명→673명→658명→671명→532명→549명→731명이다. 이 기간 500명대가 2번, 600명대가 4번, 700명대가 1번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