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앞에서 칼들고 협박한 男 5시간만 석방…살려달라" 양주 신도시 주민 호소

양주 신도시 아파트 흉기 소동. 온라인커뮤니티 양주 신도시 아파트 흉기 소동. 온라인커뮤니티

칼을 들고 자신의 집 앞을 서성이던 아래층 남자가 '심신미약'을 이유로 경찰에 체포된 지 5시간만에 풀려났다며 '살려달라'고 호소한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공유되고 있다.

2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양주 신도시 아파트에 사는 주민이라고 밝힌 네티즌이 "살고 싶습니다 방법 좀 알려주세요"라고 호소한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4월 20일 새벽 6시 30분경에 칼을 양손에 들고 아래층에서 남자가 올라왔다"며 "19일 오후 1, 2시경에 재택근무 중일 때도 벨을 누르고 '누굴 좀 찾고 있는데 그 사람이 이 집에 살고 있는 것 같으니 찾아봐야겠다'고 말해 서성이다 내려갔다"고 했다.

이어 그는 "오늘 새벽에 갑자기 (문 앞에서) 계속 벨을 눌렀고 발로 문을 차고 칼을 휘두르며 알 수 없는 협박을 했다"며 "경찰에 연락, 약 15~20분 후 경찰이 왔고 그 후 약 5~10분 정도 경찰과 대치 후 경찰에게 끌려 나갔다"고 전했다.

그는 "문제는 오늘(20일) 오후 1시에 석방이 되어서 풀려났다고 한다. 정신 이상, 심신 미약으로 조서만 받고 풀려났다"며 "살인 사건이 나기 전에는 어쩔 수 없는 것이 우리나라 법이라고 한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는 "경찰에서 오셔서 신변보호 요청서를 작성했지만 약 1, 2주 정도의 심사기간이 필요하다고 한다"며 "저는 살고 싶다. 솔직히 죽을 수도 있다고 생각 든다. 저와 아내, 딸아이가 제발 살 수 있는 방법을 좀 알려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오전 6시 40분쯤 경기 양주시 옥정신도시의 한 아파트단지 복도에서 양손에 흉기를 들고 소동을 부린 40대 남성 A씨가 특수협박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정신병원 치료를 받을 예정"이라며 "이와 별개로 특수협박 혐의에 대해서는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