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박원순 장례식 담당 국장 문책성 인사…"'2차 가해' 서울시 대처 부족"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열린 제41회 장애인의 날 기념 서울시 장애인단체와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열린 제41회 장애인의 날 기념 서울시 장애인단체와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박원순 전 시장의 장례식과 관련해 문책성 인사명령 조치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성추행 사건 피해자와 만나 업무 복귀에 관해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이날 열린 온라인 긴급 브리핑에서 "사건 발생 즉시 제대로 된 즉각적인 대처는 물론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에 대해서도 서울시의 대처는 매우 부족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설상가상으로 전임 시장의 장례를 서울시 기관장으로 치렀다"고 질타한 오 시장은 "사건 당시 인사 문제·장례식 문제 등과 관련해 책임 있는 자리에 있었던 인사의 인사명령 조치도 단행했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전날 김태균 행정국장을 상수도사업본부장으로 발령했다. 김 국장은 서울광장에 시민 분향소를 설치하는 등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진 박 전 시장 장례에 관한 실무를 총괄하는 위치에 있었다.

오 시장은 "아직도 서울시 청사 내에서 성희롱 피해 사례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고 한다"며 "이는 그간 성 비위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전보 발령 등 땜질식 처방에 머물렀기 때문임을 부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즉시 도입하고 성희롱·성폭력 피해자 보호를 위해 2차 피해가 가해질 경우에도 한 치의 관용조차 없을 것임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