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묵탕 육수 재사용' 부산 유명식당 "진심으로 사죄…영업중단하겠다"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게재된 어묵탕 육수 재사용 장면. 보배드림 캡처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게재된 어묵탕 육수 재사용 장면. 보배드림 캡처

어묵탕 육수를 재사용한 부산 한 유명 식당이 네티즌에게 사죄하고 영업을 중단했다.

식당 측은 어묵탕 국물을 재사용했다는 목격담이 올라온 온라인 커뮤니티에 "먼저 이번 일로 상심하셨을 많은 고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여러분의 지적으로 저희 식당의 잘못된 부분을 인지하고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했다.

이어 "저희는 향후 발생할 수 있는 고객 여러분의 우려를 방지하기 위해 위생에 대해 경각심을 가지고 더욱 안전하고 믿음이 가는 음식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며 개선될 때까지 영업을 중단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1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부산 중구 한 식당에서 어묵탕 국물을 재사용했다는 목격담이 올라왔다.

옆 테이블 손님이 '국물을 데워달라'고 요구하자 어묵탕 국물을 육수통에 부은 뒤 다시 담는 모습을 목격했다는 작성자는 자신이 먹던 음식도 데워달라고 요구했고, 음식 재사용 장면을 카메라에 담았다.

작성자가 공개한 동영상 캡처 사진을 보면 한 직원이 국자로 국물을 담는 장면이 담겼다.

작성자는 "저희가 먹던 그릇이 나오는거 보고 바로 계산하고 '이러면 안된다'고 얘기하니 '그건 먹던게 아니라 괜찮은거랍니다'(라고 해명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부산 동구 한 돼지국밥 식당에서는 깍두기를 재사용하는 모습이 인터넷 생방송으로 송출돼 논란이 일었다.

당시 관할 기초단체는 해당 식당을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15일간 영업정지 행정처분을 내리고 형사고발했다.

부산 중구청은 19일 오후 해당 식당을 찾아가 현장 조사를 벌였고, 온라인 커뮤니티 글 작성자 주장이 사실인 것을 확인했다.

구청은 해당 식당에 영업정지 15일 행정처분을 내리고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형사 고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