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병 앓던 40대女, 무의대교서 "볼일 급하다" 하차해 투신…CCTV 분석중

물음표 이미지. 자료이미지. 매일신문DB 물음표 이미지. 자료이미지. 매일신문DB

인천 무의대교에서 남편과 함께 차를 타고 가던 40대 여성이 바다에 투신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5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44분 인천시 중구 무의대교에서 A(43) 씨가 다리 밑으로 추락해 바다에 빠졌다는 A씨 남편의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A씨가 바다로 떨어진 곳은 무의도에서 잠진도 방향의 무의대교 중간 지점인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공동 대응 요청을 받고 인근 해역을 수색하던 해경에 오후 10시 50분 발견돼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조사 결과 A씨는 지병을 오래 앓았으며, 당일 남편과 바람을 쐬러 섬에 갔다가 귀가하던 길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 부부가 타고 있던 차량 블랙박스에는 당시 상황을 알 수 있는 직접적인 장면은 담겨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119에 신고한 A씨의 남편은 "아내가 소변이 급하다고 해서 잠시 차를 세웠는데 갑자기 뛰어내렸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A씨 유족은 "A씨가 지병 때문에 평소 기저귀를 쓰면서 생활했고 남편과 친어머니가 주로 돌봤다"고 진술했다. A씨는 숨진 당일에는 기저귀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해경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고, 무의대교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