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소속 단체장' 구미시, "제대로 되는 게 없다"…홀대론 '솔솔'

5산단 가격 높아 분양률 저조…市, 임대전용단지 지정 건의
국비 346억 예산 반영 안돼…양극재 공장도 2년째 제자리

구미 5국가산업단지 전경. 매일신문 DB 구미 5국가산업단지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 5국가산업단지(이하 구미 5산단)의 분양 활성화를 위해 국비 지원이 가능한 임대전용단지로 지정해달라는 구미시의 건의가 정부로부터 외면받고 있다.

정부가 노사민정 상생형 일자리 창출사업으로 추진(매일신문 2월 15일자 2면 등)하는 '경북 구미형 일자리'도 2019년 7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한 투자 협약식 이후 전혀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장세용 구미시장이 대구경북 첫 더불어민주당 소속 현역 단체장임인데도 여권 프리미엄은커녕 오히려 지역 홀대를 당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구미시와 기업체들은 지난해 6월 지역에서 열린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간담회에서 구미 5산단의 높은 분양가 탓에 분양률이 저조하다며 33만 ㎡ 규모의 임대전용단지 지정을 강하게 건의했고 이후에도 꾸준히 지정을 요구하고 있다.

임대전용단지로 지정되려면 사업시행자의 조성 원가 손실분에 대한 국비 지원이 전제돼야 한다. 한국수자원공사가 조성하는 구미 5산단의 3.3㎡당 조성 원가는 86만4천원으로, 33만㎡을 임대전용으로 지정할 경우 346억원의 국비 지원이 필요하다.

하지만 이런 건의는 올해 정부 예산에 반영되지 못했다. 구미시는 내년 정부 예산에 반영토록 노력한다지만 상황이 그리 녹록치 않다.

게다가 LG화학이 구미 5산단 내 6만여 ㎡ 부지에 전기차 배터리 양극재 공장을 건립하는 구미형 일자리 사업도 2년째 제자리 걸음이다. 지역 경제계에서는 자칫 이 사업이 흐지부지되는 것은 아니냐는 불안감을 드러내고 있다.

구미 기업 관계자들은 "구미 5산단 분양가가 비싸 임대전용단지 입주를 기다리고 있는데 지정이 늦어져 경영계획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구미경제를 살리기 위한 각종 현안들이 말만 나올 뿐 제대로 추진되는 것이 없다"고 꼬집었다.

지역 경제계에선 대구경북에서 유일하게 여권 단체장이 뽑히면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애초 기대했던 터라 실망감도 커지고 있다.

구미시와 한국수자원공사는 임대전용단지에 비해 임대료나 임대 보증금 등 혜택이 다소 떨어지지만 국비 지원이 필요없는 임대용지(16만5천 ㎡ 규모) 지정을 병행해 추진하고 있다. 구미시 관계자는 "LG화학의 배터리 양극재 공장도 올해 내로 반드시 착공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