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연호지구 투기 수사' 대구시청 도시계획과 압수수색

12일 오전 10시 반부터 오후 3시까지 각종 자료와 문서 확보

대구경찰청 본관 대구경찰청 본관

경찰이 대구 연호공공주택지구(연호지구) 개발과 관련해 대구시청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면서 부동산 투기 의혹 수사가 본궤도에 올랐다. 이를 통해 연호지구와 관련한 각종 자료를 확보함으로써 투기 혐의를 밝히는 데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대구경찰청은 12일 북구 대구시청 별관 도시계획과에 수사관 12명을 투입해 연호지구 관련 문서 등을 확보했다. 이는 지난 1일 경산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무실에 이어 두번째 압수수색으로, 오전 10시 30분부터 4시간 30분가량 이뤄졌다.

지난 1일 LH로부터 보상 토지와 대상자, 보상액 등의 자료를 입수한 데 이어 도시계획 단계에서 대구시가 관련 기관과 주고받은 각종 자료를 확보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경찰은 이를 통해 개발 정보의 사전 유출과 불법 활용 수사에 집중할 계획이다.

경찰은 최근 잇따른 압수수색을 통해 연호지구 보상 자료와 보상 대상자 등을 전반적으로 확인하는 한편 토지 소유주 현황과 돈의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각종 정보 등을 살폈다. 이날 확보한 대구시 자료를 토대로 LH·대구도시공사가 세운 개발 정보가 어떠한 과정을 거쳐 전달됐는지 등에서도 수사가 상당 부분 진척될 전망이다.

앞서 대구시는 공무원 전수 조사를 벌여 연호지구에 수상한 거래가 의심되는 대구시와 수성구 공무원 등 4명을 수사 의뢰했다. 경찰은 또 연호지구 투기 의혹을 받는 권영진 대구시장의 캠프 인사와 수성구청장 부인도 조사 중이다.

이날 수색을 마친 경찰은 "연호지구 내 투기 의혹과 관련된 전반적인 자료를 확보하는 차원"이라며 "도시계획상 개발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LH와 대구도시공사 등과 오고간 자료들을 확보하고자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