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 사고 현장에 빈 약병…약물 조사 왜 건너뛰었나

23일(현지시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랜초 팔로스버디스 구역에서 발생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자동차 전복 사고 현장에서 우즈가 몰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트럭에 실려 이송되고 있다. 이 사고로 우즈는 다리 여러 곳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돼 수술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23일(현지시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랜초 팔로스버디스 구역에서 발생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자동차 전복 사고 현장에서 우즈가 몰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트럭에 실려 이송되고 있다. 이 사고로 우즈는 다리 여러 곳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돼 수술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미국 골프 선수 타이거 우즈의 교통사고 현장에서 빈 약병이 발견된 사실이 드러났다.

10일 워싱턴 포스트 등 외신은 로스엔젤레스 카운티 보안관실이 우즈의 교통 사고 보고서를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사고 뒤 차량 옆 덤불에서 우즈의 가방을 발견하고 가방에서 플라스틱 약병을 회수했다. 약병은 비어있었으며 라벨은 붙어있지 않았다.

경찰은 응급 요원이 우즈를 차량에서 빼내려 할 때 "(그가) 좀 호전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진술했고, 당시 우즈는 사고 현장인 캘리포니아주가 아닌 자택이 있는 플로리다주에 있는 것으로 착각할 정도였다고 적었다.

 

경찰은 우즈의 교통사고를 '부주의'로 결론을 냈다. 우즈는 지난 2월23일 오전 7시쯤 제한속도 72km 내리막 곡선 구간에서 140km로 달리다 사고를 냈다. 사고 당시 우즈는 브레이크를 밟지 않고 가속 페달을 밟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사고 초반에도 약물 검사를 해야한다는 지적이 많았지만 경찰은 증거가 없다며 약물 검사를 하지 않았다.

지난 7일 열린 기자회견에서도 알렉스 비야누에바 엘에이 카운티 보안관은 "우즈가 어떤 특혜를 받았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는데 그것은 완전히 거짓"이라고 부인했다.

2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LA 카운티 보안관들이 이날 발생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자동차 전복 사고 현장에 출동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현대자동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제네시스 GV80'을 몰고 있던 우즈는 사고 이후 다리 여러 곳을 다쳐 병원으로 긴급 이송돼 수술을 받았다. 경찰은 손상되지 않은 차량 내부가 쿠션 역할을 해 우즈가 살아남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운전석 쪽 문짝에 '제네시스 인터내셔널'(GENESIS INTERNATIONAL)이란 글자가 보이는 이 차량은 우즈가 지난주 현대차의 후원 아래 미국프로골프협회(PGA)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대회를 주최한 뒤 LA에 머무는 동안 빌려 사용한 것으로 보도됐다. 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LA 카운티 보안관들이 이날 발생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자동차 전복 사고 현장에 출동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현대자동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제네시스 GV80'을 몰고 있던 우즈는 사고 이후 다리 여러 곳을 다쳐 병원으로 긴급 이송돼 수술을 받았다. 경찰은 손상되지 않은 차량 내부가 쿠션 역할을 해 우즈가 살아남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운전석 쪽 문짝에 '제네시스 인터내셔널'(GENESIS INTERNATIONAL)이란 글자가 보이는 이 차량은 우즈가 지난주 현대차의 후원 아래 미국프로골프협회(PGA)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대회를 주최한 뒤 LA에 머무는 동안 빌려 사용한 것으로 보도됐다. 연합뉴스
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보안관 알렉스 비야누에바가 기자회견에서 지난 2월 23일 발생한 프로골퍼 타이거 우즈의 차량 전복 사고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비야누에바 보안관은 사고가 발생한 도로의 제한속도는 시속 45마일(약 72㎞)이었으며, 우즈가 탑승한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사고 당시 최대 시속 87마일(약 140㎞)까지 속도를 냈었다고 밝혔다. 경찰 당국은 우즈가 커브 길에서 브레이크 대신 가속페달을 밟으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결론 내렸다. LA 카운티 보안관실 제공. 연합뉴스 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보안관 알렉스 비야누에바가 기자회견에서 지난 2월 23일 발생한 프로골퍼 타이거 우즈의 차량 전복 사고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비야누에바 보안관은 사고가 발생한 도로의 제한속도는 시속 45마일(약 72㎞)이었으며, 우즈가 탑승한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사고 당시 최대 시속 87마일(약 140㎞)까지 속도를 냈었다고 밝혔다. 경찰 당국은 우즈가 커브 길에서 브레이크 대신 가속페달을 밟으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결론 내렸다. LA 카운티 보안관실 제공.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