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교수가 성폭행" 영남대 여교수 고소(종합)

해당 동료 교수 “성폭행 하지 않았다” 부인

영남대학교 전경. 영남대 제공 영남대학교 전경. 영남대 제공

영남대학교 소속 여 교수가 동료 남자 교수를 강간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5일 경북 경산경찰서에 따르면 영남대 공과대학 A 교수는 같은 대학 B 교수를 강간 혐의로 지난 2월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강간 및 강요 혐의에 대한 고소인과 피고소인에 대한 1차 조사를 마쳤다"면서 "혐의 여부는 현재 조사 중이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했다.

A 교수는 "B 교수가 2019년 6월 회식을 마친 후 집에 바래다준다는 핑계로 집까지 따라왔으며, 가라는 말을 무시하고 집안으로 들어와 강간을 했다. B교수가 술을 마시고 전화를 해 성희롱 발언을 했다. 대학 부총장인 C 교수에게 성폭력 피해 사실을 알리고 도움을 요청했으나 묵살 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B교수는 "A 교수의 집까지 간 사실은 인정하지만 성폭행을 하지 않았다"면서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남대 관계자는 "B 교수에 대한 수사 개시를 경찰로부터 통보받은 상황"이라며 "수사 결과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