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중대한 결심? 생각보다 표차 크게 나는 듯…사퇴하겠다는 얘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0일 서울 여의도 정치문화 플랫폼 카페 '하우스'에서 국민의힘 황보승희, 국민의당 권은희 의원 공동 주최로 열린 국민미래포럼 세미나에서 '탈진실의 시대'를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0일 서울 여의도 정치문화 플랫폼 카페 '하우스'에서 국민의힘 황보승희, 국민의당 권은희 의원 공동 주최로 열린 국민미래포럼 세미나에서 '탈진실의 시대'를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측이 "중대 결심"을 언급하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생각보다 표차가 크게 나는 것 같다"고 추측했다.

진 전 교수는 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생각보다 표차가 크게 나는 듯"이라면서 "네가 사퇴 안 하면 내가 사퇴하겠다는 얘기겠죠. 대패해 망신당하기보다는 바둑판 자체를 엎어버리겠다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앞서 박 후보 측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 후보의) 큰 처남이 내곡동 측량에 참여했다고 주장해왔는데, 오 후보의 주장은 완전히 파탄났다"며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진성준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상황에 따라 중대 결심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취재진이 '중대 결심'에 대해 다시 묻자 진 의원은 "두고 보라"며 즉답을 피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