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시장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허용→제외' 왜?

백신 공급 부족한 상황…질병청 특혜 시비 우려
문재인 대통령 접종 시기 감안…여권 단체장 입장도 고려한 듯
65세 이상 단체장들이 불만 제기에다 여권 단체장 입장도 변수였을 듯

25일 대구 중구 대구동산병원 별관에 마련된 대구 1호 예방접종센터에서 열린 백신 접종 모의훈련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이 접종 훈련을 참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대구 중구 대구동산병원 별관에 마련된 대구 1호 예방접종센터에서 열린 백신 접종 모의훈련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이 접종 훈련을 참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8일로 예정됐던 권영진 대구시장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무산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질병관리청은 지난 3일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인력 중 본부장(자치단체장)을 비롯해 본부 구성원들도 우선 접종 대상자에 추가됐다'며 접종 대상자로 등록하라는 공문을 보냈다. 이에 권 시장을 비롯해 행정부시장 등 11명이 등록을 마치고 접종을 기다렸다. 대구시는 지난 6일 300명분의 백신을 추가로 받았다.

하지만 질병청은 7일 오후 현장 대응 업무를 하지 않는 자치단체장 등을 접종 대상에서 제외하라는 공문을 다시 보냈다. 백신 공급이 부족한 상황에서 특혜 시비가 나올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4일 만에 질병청의 입장이 뒤바뀐 것이다.

권 시장은 이날 밤 페이스북을 통해 "총리를 비롯한 관계 장관들과 시·도지사들이 직접 백신을 맞는 모습을 국민들에게 보여드리는 것이 국민적 우려를 덜어드리는 첩경이 아닐까"라며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바뀐 질병청 입장을 두고 여러 해석이 나온다. 일부 지자체는 추가 접종 대상자를 수백 명 등록한 탓에 질병청은 실제로 특혜 시비를 우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65세 이상인 전국 광역단체장과 기초단체장들의 불만이 전달됐다는 말도 나온다. 상대적으로 젊은(?) 자치단체장들이 잇따라 접종하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유보된 65세 이상 단체장이 곤혹스러울 수 있다는 의미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 여당 측 자치단체장들이 백신 접종 여부에 대해 입을 다물고 있는 상황과 무관치 않다는 해석도 나온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백신 접종 시기를 감안해야 한다는 점에서 당장 백신 접종이 쉽잖다.

대구시 관계자는 "질병청이 생각지 못한 여러 변수들이 제기되면서 추가 접종 대상에서 자치단체장들을 제외한 것 아니겠느냐"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