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척 돕던 BJ 생방송에…'깍두기 재탕' 딱 걸린 부산 한 국밥집

부산 한 돼지국밥집에서 깍두기를 재사용하는 모습. 유튜브 캡처 부산 한 돼지국밥집에서 깍두기를 재사용하는 모습. 유튜브 캡처

부산 한 돼지국밥집에서 깍두기를 재사용하는 장면이 인터넷 생방송 도중 포착됐다.

유튜브와 아프리카TV 등에서 활동하는 BJ파이는 7일 자신의 고모가 운영하는 부산의 한 돼지국밥 식당에서 기부 방송을 진행했다.

생방송 도중 식당 직원이 손님이 먹고 남긴 깍두기를 재활용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식품위생법뿐만 아니라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이라는 지적이 일었다.

BJ파이는 "이 문제에 대해선 고모와 좀 더 이야기하겠다"면서 "어떻게 대처해야 현명할지 떠오르지 않는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BJ파이는 "오늘 있었던 음식 재사용 문제에 있어서 주최자로서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제가 철저하게 확인을 했어야 했는데 미숙하게 진행을 했던 것 같다"고 거듭 밝혔다.

해당 직원은 "오늘 처음 와서 일을 하다 보니 잘 몰라서 그랬다"면서 "김치가 깨끗해서 순간적으로 넣었다. 죽을 죄를 지었다"고 사과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