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팡이 케이크 판매, 직원 실수"…논란에 기름 부은 해명에 카페 측 재차 사과

유명 연예인이 운영하는 카페에서 구매한 케이크 사진=보배드림 유명 연예인이 운영하는 카페에서 구매한 케이크 사진=보배드림

한 유명 여자 연예인이 운영하는 카페에서 곰팡이 케이크를 구입했다는 제보에 대해 카페 측이 '직원의 실수로 전시품을 판매해 일어난 사고'라고 해명해 논란이 커지자 카페 측이 재차 사과했다.

5일 카페 측은 공식 인스타그램에 2차 사과문을 올리고 "전시용 및 판매용을 떠나 파트타이머 및 직원의 책임으로 떠넘기려는 의도가 아니며, 이번 일은 온전히 저희 회사의 책임"이라며 "다시는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을 것을 약속드린다"고 재차 사과했다.

같은날 자동차 전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곰팡이를 돈 주고 구매해 아이들이 먹었습니다..(혐오주의)'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장모님 생신을 맞아 일가족 6명이 먹던 도중 이상하다 느꼈다", "색색의 크림이 잔뜩 묻은 케이크를 겉부터 먹다 맛이 이상하다고 느껴 케이크 속을 잘라보는 순간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속이 곰팡이로 가득차 빵은 거의 못 찾아볼 정도"라고 알렸다.

이어 "장모는 물론, 7살과 13개월 된 딸아이가 곰팡이 덩어리를 먹게 된 것"이라며 이튿날 해당 카페에 찾아가 대표를 만난 사실을 이야기했다.

글쓴이는 곰팡이 케이크에 대해 항의하러 갔던 상황도 설명했다. 그는 "무릎꿇고 사과해도 모자른 마당에 요즘 힘들다며 변명만 늘어놓더니 단돈 몇십만원에 합의를 하자고 하더군라"며 "13개월 막내가 먹었다고 했는데 아이의 안부는 묻지도 않았다"고 비판했다.

끝으로 "항의를 했더니 자신들 가게 인스타에는 진열상품을 실수로 팔았다. 손상된 케이크를 팔았다고 해놨다"라며 "하지만 분명 손상된 케이크가 아닌 썩은 케이크다. 사과가 먼저 아니냐"고 주장했다.

해당 카페는 보배드림의 글이 게시되기 전날인 4일 인스타에 이미 해명글을 올렸다.

해당 업체는 "지난 3월1일 쇼케이스에 진열되어 있는 전시용 케이크와 판매용 케이크의 디스플레이가 정확히 구분되어지지 않아 전시용 케이크를 판매용으로 알고 구입을 원했다"라며 "아르바이트 직원도 구별을 하지 못하여 손상이 된 전시용 케이크가 실수로 판매가 되는 일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고객님을 직접 뵙고 여러 차례 사과 말씀을 드린 상태다.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알렸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