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군 대구 편입' 첫발…관할구역 변경 실태조사

경북도 6개월간 연구용역 착수…군위 "용역 별개 시한 지키길"
인구·교통·주민생활권 등 분석…상생협력 연계 추진계획 마련

경북도청 본관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도청 본관 전경. 매일신문 DB

경상북도가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을 위한 종합 실태조사에 돌입한다.

2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7월 30일 통합신공항 유치신청 당시 공동합의문에 군위군의 대구 편입 추진이 포함됐고, 이어 같은 해 8월 군위군은 대구시 편입을 위한 관할구역 변경 건의서를 경북도에 제출했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관할구역 변경 건의에 따라 실태조사와 통합신공항 및 대구경북 상생협력 사업에 미치는 영향 등의 분석을 위해 연구용역을 하기로 했다. 예산 5천만원을 투입해 이달 중 공모로 시행 연구기관을 선정하고, 용역 착수 후 6개월 뒤 보고를 받는다는 계획이다.

경북도는 용역을 통해 군위군이 제출한 건의안을 분석해 법정 요건 구비 여부와 편입 추진을 위한 과정별 건의안의 적정성 등을 살핀다.

또 편입에 대한 시·도민의 지지도를 조사해 분석한다. 이 과정에서 도의회 의견을 어떻게 수렴할지, 주민투표는 어떻게 실시할지 등을 분석 대상으로 한다.

인구와 면적, 거리, 교통, 주민생활권, 경제적 여건 등을 분석하고 개발전망, 다른 지역에 미치는 영향 등도 연구한다. 통합신공항 및 대구경북 상생협력 사업에 미치는 영향 분석과 함께 교통망 연계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군위의 대구 편입에 따라 다른 인근 시·군의 추가 편입 요구가 있을 때 어떻게 갈등을 해소할지도 분석 대상이다.

경북도는 이를 종합해 행정구역 편입 추진계획 및 세부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편입 추진 도·시·군 공동위원회' 설치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군위군민이 열망을 갖는 만큼 대정부 건의 작업에 미흡한 점이 없도록 연구용역을 통해 충분한 근거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군위군은 이번 연구용역과는 별개로 약속대로 늦어도 올 연말까지 대구 편입 시한을 지켜달라는 입장이다. 내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연내 대구 편입이 완료돼야 선거구 조정 등을 대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대구경북 행정통합과도 연계시키지 말고 독자적으로 추진해줄 것도 요구하고 있다.

박한배 군위군통합신공항추진위원장은 "군위의 대구 편입은 대구경북 정치권이 모두 나서 약속한 것"이라며 "용역을 하겠다고 하니 말리지는 않겠지만 편입 약속만은 최대한 빨리 지켜주길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