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대학일자리센터 성과평가 ‘최고 등급’

사업 기간 동안 최고 등급 4회 달성...사업비 1년 추가 지원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전경. 매일신문 DB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전경. 매일신문 DB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대학일자리센터가 고용노동부의 대학일자리센터 5년차 성과 평가에서 '최고 등급'(우수)을 받았다.

고용노동부는 청년 진로지도와 취업지원 강화를 통해 대학이 지역 청년 고용촉진 사업 핵심적 전달 체계 기능을 할 수 있도록 취업지원 역량이 우수한 대학을 선정해 지원한다. 고용노동부 산하 한국고용정보원은 매년 전국 105개 대학이 운영 중인 대학일자리센터를 평가하는데, 진로·취업지원 관련 4개 영역 21개 지표를 바탕으로 서면 검토와 온라인 실사 평가를 종합해 '우수', '보통', '미흡' 등의 등급을 부여한다.

동국대 경주캠퍼스 대학일자리센터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취업 준비생들의 맞춤형 비대면 온라인 프로그램 운영 ▷AI(인공지능) 면접 프로그램 운영 ▷비대면 온라인 취업박람회 및 기업 탐방 등이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높아진 취업 장벽에 따른 심리적 불안감 해소와 스트레스 급증에 따른 청년층 심리안정을 위해 제작한 '취준생을 위한 마음 근력 업(up)' 모듈러 온라인 콘텐츠 영상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동국대 경주캠퍼스 대학일자리센터는 2016년부터 지금까지 5년의 사업 기간 중 최고 등급을 4회 달성, 올해 1년간 사업비를 추가 지원받는다.

안영규 동국대 경주캠퍼스 대학일자리센터장은 "올해도 지역 청년·학생들의 체계적인 경력 개발을 통해 조기 진로를 설정하고 취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