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에 가운데 손가락 올린 기자"…김용민의 트집 잡기?

김용민 페이스북 김용민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 진행된 18일 한 언론인이 문 대통령을 향해 손가락 욕설을 했다는 억측에 가까운 주장이 친여 성향 방송인을 통해 제기됐다.

방송인 김용민 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모 매체의 한 기자가 질문을 하는 사진을 올리고 "OOO 기자님 해명 좀 하시죠. 기자님은 보지도 않을 수첩을 애써 집고는 (부자연스럽게) 그 손가락 모양을 내내 유지했습니다"라며 "(동영상 다 봤습니다.) 이거 대통령에 대한 메시지 아닙니까?"라고 지적했다.

사진 속에는 해당 기자가 수첩을 쥐고 있었는데, 공교롭게도 가운데 손가락만 펴고 있는 장면이 찍혔다.

이에 해당 매체 정치부장이라 밝힌 이는 "기자가 그간 문 대통령에 대해 기사를 어떻게 써왔는지 조금이라도 알고 이렇게 밑도 끝도 없는 명예훼손을 자행하는지 모르겠다"며 "얼토당토않은 억측이니 빨리 게시물 내리시고 여기 악플 다는 분들도 자중하시기 바란다"고 적었다.

그러나 김 씨는 반박글을 올리고 '정치부장이 해당 기자를 대변하는 이유'에 대해 반문하며, '해당 기자가 직접 답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김 씨는 또 글을 올려 "OOO(매체명)는 부인하고 싶겠지만, 눈 달린 사람들은 '대통령에 대한 욕'으로 봅니다"라고 재차 주장했다.

해당 매체 관계자는 이날 미디어오늘과의 통화에서 "합리적 의견 제시였다면 모를까 응할 가치가 전혀 없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나꼼수) 멤버로 활동하다가 최근 탈퇴를 선언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