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후손 조롱' 윤서인, 80억대 고소 당할 위기?

독립유공자 후손들의 모임 '광복회', 위자료 80억원대 소송 계획

웹툰작가 윤서인. 윤서인 페이스북 웹툰작가 윤서인. 윤서인 페이스북
윤서인 페이스북 윤서인 페이스북

독립운동가 후손을 조롱하고 모욕해 논란을 빚은 만화가 윤서인 씨와 관련해 독립유공자 후손들의 모임 광복회가 위자료 80억원대 소송에 나설 가능성을 밝혔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18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문제는 많은 독립운동가 후손들이 '그대로 둬선 안 된다'는 분위기를 전해오고 있다. 이에 법적인 조치를 하는 걸로 의견을 모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김 회장은 "광복회 독립유공자 후손들이 모여 있는 단체가 광복회인데, 광복회원이 전국에 8300명이 된다. 그래서 8300명이 1인당 만약에 100만 원씩으로 이렇게 우리가 위자료를 요구하면 83억 원이 된다"고도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회장은 "고소장을 내는 것을 결정을 이번 주에 하고 고소장 문안이나 이런 것은 저희들이 정철승 변호사 등 독립운동가 후손이 구체화시킬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윤서인은 고(故) 백남기씨의 유족들에 대한 명예훼손죄로 대법원에서 벌금 700만원을 확정받은 바 있다. 당시 윤서인은 유튜브 생방송을 통해 후원금을 모금해 지지자로부터 약 1천400만원을 후원받았다.

김 회장의 언급처럼 위자료 수십억대 소송이 현실화된다면 지난번 사례처럼 단순히 후원금 모금만으로 해결되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아울러 김 회장은 우리 사회에 제2, 제3의 윤서인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친일의 뿌리를 두고 분단에 기생해 온 세력이 한국 사회에 사실 부끄럽지만 최상층부를 차지하고 있다. 그래서 우리 사회의 지배구조가 위험할 정도로 기형화돼 있고 노화돼 있기 때문에 윤서인 같은 사람이 나오는 게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윤서인 사건은 단순히 윤서인 하나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이런 사람을 대응하는 풍토에 대한 전반적인 사회적으로 우리가 한번 자기성찰을 할 필요가 있다"고 촉구했다.

한편 윤서인이 14일 오후 유튜브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합니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그는 이날 "최근 SNS에서 유행했던 독립운동가를 돕자는 취지의 광고를 보고 너무 이분법적인 잣대로 판단한다고 봤다. 그래서 나도 똑같은 잣대를 들이밀었을 뿐이다"고 해명했다.

그는 "저도 말도 안되는 말을 했지만 그 광고는 더 말도 안된다"며 "100년 전 조상의 빈부는 100년 후 후손의 빈부와는 상관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 내가 친일옹호를 하는 것은 아니다"며 "내가 존경하는 이승만 전 대통령이 독립운동가들 중에서도 으뜸이다. 이 전 대통령은 대한민국 유사 이래 가장 부지런했던 사람이다. 내가 독립운동가를 싸잡아서 게으르다고 말할 이유가 없다"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