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두 전직 대통령 사면, 지금은 논할 때 아냐…국민통합 해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 사면에 대해 "지금은 사면을 논할 때가 아니다"라며 "사면을 둘러싸고 또다른 분열이 있다면 국민통합을 해치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열린 청와대 신년 기자회견에서 "오늘의 가장 중요한 질문"이라며 "고민을 많이 하고 솔직히 제 생각을 말씀드리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연세가 많고 건강이 좋지 않은 전임 대통령이 수감된 것은 국가적으로 불행한 사태"라면서도 "법원의 선고가 끝나자마자 돌아서서 사면을 말할 권리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법원 선고에 대해선 "엄청난 국정 농단, 권력형 비리가 사실로 확인됐고 그로 인해 국민이 입은 고통과 상처가 매우 크다"고도 말했다.

아울러 "국민 통합을 이루자는 의견은 충분히 경청할 가치가 있다고 본다"라며 "언제가 적절한 시기가 되면 더 깊은 고민을 해야할 때가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다만 "그에 대해서도 이제는 국민들의 공감대가 형성돼야한다. 국민들이 사면에 공감하지 않는다면 사면이 통합의 역할을 할 수 없다"라며 "사면을 둘러싸고 또다른 분열이 있다면 통합에 도움이되기는커녕 해치는 효과가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명숙 전 총리에 대한 사면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개인적으로 안타깝게 생각하는 것과 대통령 사면권 행사는 다르다"라며 "사면권은 국민에게서 위임받은 것으로 대통령 마음대로 할 수 없다. 아직까지 정치인 사면은 검토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