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새마을금고 살인사건 용의자 치료 중 숨져

경찰, 불기소 의견 송치 예정

지난 24일 흉기난동으로 2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대구 동구 한 새마을금고에서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지난 24일 흉기난동으로 2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대구 동구 한 새마을금고에서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직원 2명을 살해한 뒤 자해한 전직 임원이 치료 중 숨졌다.

27일 대구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4일 동구 신암동의 새마을금고에서 흉기로 직원 2명을 찔러 숨지게 한 뒤 극단적 선택을 한 용의자 A(67) 씨가 이날 오전 4시 34분쯤 병원에서 숨졌다.

경찰은 A씨가 사망함에 따라 보강수사 후 불기소 의견 송치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 CCTV 분석 결과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범죄 혐의는 충분히 인정되나, 용의자가 사망해 공소권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A씨는 지난 2015년부터 피해 직원들과 성추행 문제로 송사를 겪었으며 최근까지 갈등을 이어오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