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시장님 완쾌하세요"…시민들 꽃화분·손편지 전달

권 시장 "끼쳐드려 죄송…흔들림 없이 시정 매진하겠다"
文 대통령·丁총리 꽃바구니 전달

26일 대구시청 2층 시장실 앞에 시민들이 권영진 시장의 쾌유를 기원하는 뜻으로 보낸 화분들이 놓여 있다. 19일 건강검진을 통해 위암 초기 진단을 받은 권 시장은 최근 수술을 받은 후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26일 대구시청 2층 시장실 앞에 시민들이 권영진 시장의 쾌유를 기원하는 뜻으로 보낸 화분들이 놓여 있다. 19일 건강검진을 통해 위암 초기 진단을 받은 권 시장은 최근 수술을 받은 후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권영진 대구시장 페이스북 권영진 대구시장 페이스북

초기 위암 수술을 받고 입원한 권영진 대구시장의 쾌유를 비는 시민들의 성원이 줄을 잇고 있다. 권 시장은 이번 주 중 퇴원해 업무 복귀를 준비할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오후 중구 동인동 대구시청 본관 2층 시장실 앞 복도에는 '꽃 화분'과 '난' 수십여 개가 자리잡고 있었다. 앞서 정기 건강검진에서 초기 위암 진단을 받은 권 시장은 지난 20일 지역 모 종합병원 수술대에 올랐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진 이후 시청 시장실로는 권 시장의 빠른 건강 회복을 기원하는 시민들의 '응원'이 몰려들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도 권 시장의 쾌유를 기원하는 꽃바구니와 난을 병원과 시청 등에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시청 시장실에는 시민들의 손편지도 줄을 잇고 있다. 동구 지저동 주민은 "시민 생명을 한 목숨이라도 더 구하기 위해 혼신을 다하고 밤을 새며 일하신 시장님…. 시장님이 아프시다는 소식을 듣고 마음의 눈물을 주체할 수 없습니다. 부디 꼭 완쾌하셔서 밝은 대구의 미래를 꼭 열어주시기 바랍니다"는 글을 적어 보냈다.

권 시장은 지난 2월 18일 대구 첫 확진자 발생 이후 35일간 시장 집무실에 야전침대를 마련해 놓고, 하루 1, 2시간씩 쪽잠을 자며 코로나19 방역을 진두지휘하다가 결국 쓰러져 병원에 입원했었다.

현재 권 시장은 수술 이후 몸과 마음을 추스르며 퇴원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권 시장은 지난 23일 병상에서 올린 SNS 글을 통해 "사랑하는 대구시민 여러분, 지난주 언론을 통한 저의 수술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하루 빨리 복귀해 흔들림 없이 시정에 매진하겠다"고 전했다.

26일 대구시청 2층 시장실 앞에 시민들이 권영진 시장의 쾌유를 기원하는 뜻으로 보낸 화분들이 놓여 있다. 19일 건강검진을 통해 위암 초기 진단을 받은 권 시장은 최근 수술을 받은 후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26일 대구시청 2층 시장실 앞에 시민들이 권영진 시장의 쾌유를 기원하는 뜻으로 보낸 화분들이 놓여 있다. 19일 건강검진을 통해 위암 초기 진단을 받은 권 시장은 최근 수술을 받은 후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