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동구 새마을금고서 전 임원이 흉기 휘둘러…2명 사망

사고가 발생한 대구 동구의 한 새마을금고 앞에 폴리스라인이 쳐져있다. 신중언 기자 사고가 발생한 대구 동구의 한 새마을금고 앞에 폴리스라인이 쳐져있다. 신중언 기자

대구 동구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전(前) 임원이 직원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2명이 숨졌다.

경찰 등에 따르면 24일 오전 11시 20분쯤 대구 동구 신암동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전 임원인 60대 남성 A씨가 직원 B(48) 씨와 C(여·39)씨를 흉기로 찔렀다.

B씨와 C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범행 후 현장에 머물러있던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으며, 범행 동기와 자세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