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민에 죄송" 윤도현, 장문의 사과글 게재

▲ 가수 윤도현 ▲ 가수 윤도현

가수 윤도현이 최근 대구에서 열린 콘서트에서 관람객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과 관련해 심경을 고백했다.

윤도현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선 대구시민 여러분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라며 "지난 13일부터 15일 삼일 간의 대구 공연 중 마지막 날인 15일 공연에 오셨던 팬 한 분이 그로부터 5일 후인 20일에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당시는 바이러스가 잠복기에 있었던 때"라고 전했다.

이어 "역학조사팀에서 CCTV를 확인한 결과 관객 모두가 검사할 필요는 없다고 판단해 확진자 주변 10분에게 검사를 권고했다"며 "현재는 모두 음성판정을 받은 상태라고 합니다만 안심하기에는 이르다. 이래저래 불편함을 끼쳐 너무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도현은 지난 2월로 예정됐던 YB 공연이 코로나 1차 유행으로 취소됐다. 연기를 거듭하다 이번 공연을 하게된 것.

윤도현은 "차분한 상태인 1단계였다. 혹시 몰라 거리두기 좌석제로 운영을 했다. 거리두기 좌석제는 전체 좌석의 50%만 티켓을 판매한다는 것이다. 50%만 티켓을 판매한다는 건 손해를 각오하고 만든 공연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음악은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을 치유하는 힘을 가지고 있다. 누구도 못 고치는 마음의 병도 고칠 수 있는 게 음악"이라며 "일상의 즐거움을 누리지 못하고 여행도 갈 수 없고 친구들과 술 한잔 하기도 어려운 이 시기에 공연장은 방역을 철저히 하는 곳이니 차라리 더 안전하다고 생각이 되기도 했다. 그래서 만든 공연"이라고 전했다.

윤도현은 "공연으로 말미암아 일터를 찾는 분들도 계시고 여러모로 좋은 마음으로 만든 공연이었다"면서 "확진판정을 받고 치료 중이신 그 팬분의 쾌유를 빈다. 아마 지금 이래저래 많은 고통 속에 계실 것"이라며 건강을 빌었다.

한편, 윤도현 소속사 디컴퍼니 측은 지난 15일 약 500명의 관객이 코로나19 검사 통보를 받았다는 허위 주장에 대해 공식입장을 내놨다.

소속사 측은 "무분별한 기사와 악플 등을 확인했으며, 정정해야 할 것들과 악플에 대한 강력한 법적 조치 등 공식 대응을 준비 중"이라며 "더 이상 잘못된 내용으로 인한 오해와 억측이 퍼져나가지 않도록 정정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