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이다" 뱀 못산다는 울릉도에 누룩뱀 출현

뱀 없는 섬 울릉도 저동항에 나타난 누룩뱀…주민들 '화들짝'

울릉 저동 위판장에 나타난 뱀. 연합뉴스 울릉 저동 위판장에 나타난 뱀. 연합뉴스

뱀이 없는 섬으로 알려진 경북 울릉도에서 뱀이 출몰해 한때 소동이 일어났다. 26일 경북 울릉군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전 11시쯤 울릉군 울릉읍 저동항 울릉수협위판장에 검은색 줄무늬가 있는 60∼70㎝ 길이 뱀이 나타났다.

이 뱀은 약 5분간 위판장 위를 돌아다니다 어선에 쓰는 밧줄 더미 속으로 사라졌다. 갑작스런 뱀의 출물로 놀란 주민들의 신고로 119까지 출동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이 밧줄 주변을 뒤졌지만 뱀을 발견하지는 못했다. 산 속에서도 보기 어려운 뱀이 항구 위판장에 나타나자 주민들도 "바다뱀이다", "배를 타고 뭍에서 들어왔다" 등 다양한 의견을 내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울릉군에 따르면 이 뱀은 누룩뱀(밀뱀)이다. 울릉군 관계자는 "농업기술센터 및 산림청 국립수산과학원 등에 문의 한 결과 누룩뱀(밀뱀)으로 추정하며 어선 등을 통해 유입된 것으로 예상하고 자세한 사항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누룩뱀은 술을 담글 때 쓰는 누룩과 색깔이 비슷한 특징이 있다. 농촌 지역의 풀밭, 저수지 등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흔한 뱀이다.

울릉도는 도둑, 거지, 뱀이 없는 반면 눈, 바람, 오징어, 미녀, 향나무가 많아 예로부터 '삼무오다(三無五多)' 섬으로 불려왔다. 특히 섬 안에 뱀의 천적이 없음에도 뱀이 살지 못한다고 알려졌다. 이를 두고 향나무가 많은 특성, 화산섬인 연유로 뱀의 서식에 부적합하다는 설이 있지만 명확한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