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청 "독감백신-사망 연관성 확인 안돼, 접종 계속"

질병청 24일 전문위 회의 개최, 향후 접종계획 추가논의
"일부 사망자 제조번호 동일" 접종 전격 보류할 가능성도
"지자체 자체 결정말라" 통보

22일 오후 성주 시내 한 병원에서 직원이 냉장 보관 중인 독감백신 비축분을 정리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22일 오후 성주 시내 한 병원에서 직원이 냉장 보관 중인 독감백신 비축분을 정리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자 속출 사태로 질병관리청이 23일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람들의 사인을 분석한 결과 백신 접종과의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았다며 접종을 계속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질병청은 "사망 신고사례 26건에 대해 심의한 결과 백신 접종과의 직접적인 연관성은 확인되지 않았으며, 예방접종을 중단할 상황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전문가들이 분석한 사례는 전체 36명 가운데 26명으로, 여기에는 중증으로 신고됐다가 이후 사망한 사람도 1명 포함돼 있다.

예방접종전문위원회는 분석 자료를 추가로 검토하기 위해 24일 오전 다시 회의를 열고 향후 접종 계획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질병청이 일단 독감백신접종을 계속하기로 했지만, 관심은 질병청이 독감백신 접종을 지속하느냐 여부다.

질병청 자료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기준 집계한 25명의 사망자 가운데 11·22번째, 13·15번째, 5·20번째, 3·19번째 사망자가 같은 제조번호인 백신을 접종받았다.

이들이 접종받은 독감 백신은 ▷SK바이오사이언스 '스카이셀플루4가(제조번호 Q022048, Q022049)' ▷LG화학 '플루플러스테트라(YFTP20005),' ▷GC녹십자 '지씨플루쿼드리밸런트(Q60220039)' 등 3개 제조사 제품이다.

제조번호가 같다는 것은 단일 생산자가 같은 날 제조·조립해 동일한 특성을 갖는다는 의미다. 제조번호가 동일한 백신을 접종받은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것은 백신 자체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얘기다.

전국적으로 사망 신고가 이어지면서 과학적인 검증 여부와 무관하게 국민들의 불안과 우려는 커질 대로 커진 상황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대한의사협회도 23일부터 29일까지 일주일간 독감백신 국가예방접종사업을 중단할 것을 정부에 제안했다. 다만 백신 자체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대구·경북의사회와 더불어 경북 포항시와 안동시, 성주군이 관내 의료기관에 독감 백신 접종 유보 및 주의사항을 안내했다. 이에 대해 질병청은 이날 "국가 예방접종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지자체가 접종 유보 여부를 자체적으로 결정하지 말 것"을 통보했다.

한편 질병청은 23일 오후 1시 기준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3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대구에서 접종을 한 부산 거주 80대가 사흘만에 숨지는 등 전날 오후 4시 기준 발표와 비교해 사망자는 9명이 증가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