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올 가을 들어 가장 춥다…봉화, 최저기온 -2℃

24~25일 ‘기온 뚝’… 올가을 들어 가장 추워
찬바람까지 불어 대부분 지역 체감온도 영하권

 

대구기상청이 오는 주말(24~25일)이 올가을 들어 가장 춥다고 예보했다. 기상청 제공 대구기상청이 오는 주말(24~25일)이 올가을 들어 가장 춥다고 예보했다. 기상청 제공

23일 절기상 서리가 내린다는 '상강(霜降)'에 들어선 가운데, 주말 대구경북 일부 지역의 기온이 영하까지 떨어지는 등 올가을 들어 가장 쌀쌀한 날씨를 보이겠다.

대구기상청에 따르면 24~25일 양일간 대구경북은 구름 없는 맑은 날씨가 계속될 전망이다. 다만, 중국 산둥반도 부근 고기압의 영향으로 일부 지역은 기온이 영하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24일 최저기온은 대구 5℃, 포항 6도, 안동 1도, 봉화 -2도, 25일은 대구 6도, 포항 8도, 안동은 2도 등의 분포를 보일 전망이다. 대구기상청은 특히 24일은 대구경북 대부분 지역에서 초속 4~9m의 다소 강한 바람까지 불면서 체감온도가 대구 2~3도, 안동 -2~0도, 포항 1~3도, 봉하 -5~-3도 등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 같은 반짝 추위는 다음 주부터는 다소 누그러들 전망이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주말 일부 경북 북부 내륙과 산간지역은 영하권까지 떨어지는 곳이 있어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며 "26일부터는 차가운 대륙 고기압의 영향권에서 벗어나 기온이 2~3도 정도 오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